전체메뉴
‘증인 불출석’ 논란 靑 국감 다음달 4일로 연기
여야 지도부 합의
2020년 10월 29일(목) 18:58
29일 실시될 예정됐던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가 다음 달 4일로 연기됐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운영위원장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수요일 오전 11시로 국감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김종호 민정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 7명이 국감 하루 전 불출석을 통보한 데 반발하며 국감 보이콧 등을 내세웠다.

이에 여야 원내지도부는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국감 일정을 연기하는 것에 합의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뒤 “청와대 국감이 안보실이 불참한 가운데 열려선 의미가 없다”며 “다음주에 서훈 실장의 자가격리가 끝나기 때문에 안보실장 참여 하에 국감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 실장은 전날 국회에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서 최근 미국 출장을 다녀온 이후 방역당국으로부터 대면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침을 받았다는 이유를 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은 운영위 국감 장소에 나와 대기하다가 일정 연기 소식을 듣고 복귀했다. 노 실장은 ‘다음주 서훈 실장의 출석이 가능하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며 “2주 자가격리가 내일까지인가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종호 민정수석의 출석도 조율되느냐’는 질문엔 “그건 좀 우리가 할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김종호 민정수석의 국회 국정감사 출석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민정수석은 출석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자 관례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국감에 민정수석이 출석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