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간공항으로 번진 군공항 갈등
광주·전남 소모적 논쟁 언제까지
2020년 10월 19일(월) 04:00
인구, 경제 규모, 미래 역량 등 전 부문에서 영남권, 충청권에 뒤져 지역 쇠락이 심화하고 있는 광주·전남이 10년 넘게 ‘공항’을 둘러싸고 갈등을 반복하고 있다. 2007년 무안국제공항 개항 이후 광주 민간·군 공항 이전, 명칭 변경 등을 두고 소모적인 신경전을 벌인 것을 두고 ‘남보다 못한’ 관계로 전락한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국가불균형 정책의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광주·전남이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여당을 상대로 총력을 기울여야 할 시점에 불협화음을 내면서 광주·전남의 해묵은 소이기주의가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가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겉으로는 상호 행정통합, 경제공동체 등을 제시하면서도, 상생협력의 기본인 신뢰 관계마저 구축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이유다.

18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광주시는 ‘광주 공항과 무안 공항 통합시 명칭 변경에 대한 전남도 입장 요청’이란 제목의 공문을 지난 8일 전남도에 보냈다. 광주시는 “광주공항과 무안공항이 통합된다면 공항 명칭을 ‘광주 무안 국제공항’으로 변경하는 것이 통합 공항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며 이에 대한 전남도의 입장 표명을 요청했다.

전남도는 이에 대해 ‘명칭변경은 국토교통부 결정사항’이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전남도는 16일 회신공문에서 “무안군이 제시한 군민·유관단체 등 의견 수렴을 거친 후 관련 부처에 건의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명칭 변경은 국토교통부 결정사항”이라며 “무안공항에 광주 민간공항을 이전하는 것은 2018년 무안공항 활성화 협약에 따라 이미 지방자치단체 간 합의 여부를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전남도는 광주시의 요청에 답변 공문을 보내면서도 의아하다는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동안 실무지원단 회의 등에서 무안 공항 명칭변경에 관한 전남도와 무안군의 입장을 광주시에 수차례 전달했다는 것이 전남도의 설명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광주시가 전남도와 무안군의 입장을 모를 리 없는데 사전 협의나 알림도 없이 갑자기 이를 문서로 보내 달라는 것에 놀랐다”며 “협의 중인 사안에 대한 긍정적인 접근 방식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 공항으로 옮겨오는 것에 대해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가 여론조사를 하려는 것과 연결 지어 협약을 파기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가 난항을 겪자 이에 대한 대응으로 나온 것이라는 해석이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는 공항 문제를 놓고 전남도와 무안군이 대응 자체를 회피하고 있는 탓에, 앞으로 열리는 시민 권익위의 공항 관련 토론회와 공청회, 여론조사 등을 위해 요청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협약을 이유로 시민 교통 선택권을 행정기관이 무시할 수 없다”며 “공문은 전남도와 무안군의 공무원들이 시청 공무원을 만나주지를 않아 어쩔 수 없이 보냈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무안국제공항 이용객의 70% 가량이 광주시민인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명칭 변경을 요구하고 있지만, 전남도 등은 결정권자인 국토교통부의 수용 사례가 없다며 소극적인 상황이다.

군 공항 이전을 두고 빚어진 광주시와 전남도의 갈등이 민간공항 이전 문제로 번지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광주시가 그동안 논란을 빚어온 민간공항을 대승적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만큼 무안군, 전남도 역시 명칭 변경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군공항 이전 문제는 정부·여당에 군공항이전특별법 개정 등 대책을 촉구하는 방안이 합리적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