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흥군청사 건립 제대로 된 안전진단부터

2020년 09월 24일(목) 00:00
수년째 찬반 논쟁을 벌이고 있는 장흥군 청사 건립 사업은 건축 전문가의 정밀 안전진단이 우선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올해 1월과 7월에 이어 최근 ‘장흥군 청사 신축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 신청’이 의회에서 부결됐다. 이 때문에 장흥군과 장흥군의회의 갈등이 증폭됐다.

청사를 신축하려면 기금 조성(5년)에서 내부 행정 절차(2년)를 거쳐 공사 기간(2년) 등 최소 10년 가까이 소요된다.

중장기 프로젝트라는 점을 들면 장흥군의 신청사 사업은 사전 준비가 미흡하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

장흥군은 지난 2018년 현 청사에 대한 안전진단 결과 ‘D등급’(안전취약시설물)을 받은 탓에 신청사 건립을 서두르고 있다.

여기에 공무원노조와 일부 사회단체에서 41년 노후건물로 장애인·노약자 등 취약계층을 위한 엘리베이터 설치 등 시대에 맞는 현대식 건물 필요성을 강조, 신청사 건립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그러나 장흥군의회는 ‘장흥군 청사 신축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안’을 3차례나 부결했다.

의회는 지난 2018년 건축전문기술사가 진단한 “현 건물이 균열이나 변형, 파손 등에 의해 구조체 내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결함은 발견되지 않아 우선 기둥과 보에 대한 보강공사만 실시하면 내구성이 확보된다”는 종합 의견서를 근거로 제시했다.

장흥군은 청사 신축 사업이 답보 상태에 빠지자 의회와 함께 ‘건축전문기술사’를 초빙, 정밀판단에 대한 유권해석을 받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장흥군은 지난 2016년 12월 ‘군청사 건립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를 제정, 400억원을 목표로 기금을 조성해 올해까지 304억원(이자 4억원 포함)을 확보했다.

/김 용 기 제 2사회부 중부취재본부장 ky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