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담양, ‘귀농인의 집’ 추가 조성
7년이상 운영 3000만원 지원
2020년 09월 16일(수) 00:00
담양군이 월산면 용흥리 용오름농촌체험마을에 ‘귀농인의 집’ 제2호를 건립, 예비귀농인에게 임대했다. <담양군 제공>
담양군은 귀농·귀촌 희망자들의 임시거처인 ‘귀농인의 집’을 추가 조성했다고 15일 밝혔다.

귀농인의 집은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임시로 거주하면서 마을이나 단체와 함께 농업·농촌을 경험하며 영농기술을 배우는 귀농귀촌 지원사업이다. 지역 내 빈집을 확보해 내부를 수리하거나 이동식 주택을 설치해 7년 이상 귀농인의 집으로 운영하는 조건으로 마을이나 단체에 사업비 3000만원을 지원한다.

제1호 귀농인의 집은 지난해 대덕면 운산리 운수대통마을에서 소유하고 있던 한옥(49.5㎡)을 수리해 조성했으며, 월 10만원의 임대료로 예비귀농인이 거주하고 있다.

이번에 조성한 제2호는 월산면 용흥리 용오름농촌체험마을 내에 이동식주택(30㎡)을 설치, 월 15만원의 임대료로 예비 귀촌인이 거주하고 있다. 입주는 6개월에서 1년까지 계약 가능하다.

담양군은 관심, 준비, 정착 등 3단계로 나눠 다양한 귀농 정책을 펼치고 있다.

/담양=노영찬 기자 nyc@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