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가가호호 돌봄 서비스로 치매돌봄 공백 없앤다
2020년 09월 08일(화) 18:07
곡성군이 코로나19 사태에도 치매환자의 돌봄 공백 최소화를 위해 치매안심센터를 통한 가가호호 돌봄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곡성군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치매환자 쉼터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이로 인해 치매인 돌봄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곡성군은 지난 7월부터 가가호호 돌봄서비스를 운영하게 됐다.

가가호호 돌봄서비스는 치매안심센터 전문 인력이 직접 가정을 방문해 1 대 1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이다.

치매 어르신들의 말벗되기, 건강상태 확인 등 일상적인 생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과 인지활동형 워크북, 인지교구, 공예치료 등을 활용한 인지활동 서비스가 핵심 내용이다. 대상자는 개인당 주 1회 총 8회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곡성군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가가호호 돌봄서비스를 통해 지역 내 치매환자의 고립을 막고 치매 악화 방지와 인지 기능 증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곡성=김계중 기자 k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