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결승 홈런’ 오선우 첫 3안타, ‘루키’ 정해영 첫 세이브… DH 2차전 7-5 승
챔필 개장 후 첫 더블헤더
KIA, KT와 대결 1승 1패
2020년 08월 30일(일) 21:45
KIA가 30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오선우의 역전 결승 투런으로 7-5 승리를 거뒀다. 신인 정해영은 마무리로 나서 2점 차 리드를 지키며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챔피언스필드 첫 더블헤더를 치른 KIA 타이거즈가 KT 위즈와 1승 1패를 주고받았다.

KIA가 3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7-5 승리를 거뒀다.

선발 김기훈의 난조로 1차전 5-8패를 기록했던 KIA는 홈런 포함 3안타 경기를 펼친 오선우의 활약으로 2차전에서는 승리를 챙겼다.

출발은 좋지 못했다. 선발 이민우가 연속 안타로 1회를 시작하면서 2실점을 했다. 3회 선두타자 김민혁에게 솔로포를 내준 이민우는 이어 황재균에게 3루타를 허용하는 등 5이닝 4실점을 기록했다.

잠잠하던 방망이가 5회말 폭발했다.

상대의 실책이 시작점이 됐다. 선두타자 김규성이 유격수 송구실책으로 출루한 뒤 최원준의 안타가 이어졌다. 2번 타자로 나선 ‘신인’ 홍종표도 우전 안타로 1타점을 만들며 흐름을 이어갔다. 터커가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아웃카운트 하나가 올라갔지만 나지완과 유민상이 연달아 2루타를 날리면서 승부를 4-4 원점으로 돌려놨다.

그리고 2사 3루에서 승부를 뒤집는 오선우의 ‘한방’이 나왔다.

오선우는 2볼 1스트라이크에서 쿠에바스의 141㎞짜리 몸쪽 직구를 잡아당기면서 역전 투런포를 장식했다.

앞선 두 타석에서도 모두 안타를 만들었던 오선우는 이 홈런으로 데뷔 첫 3안타도 기록했다.

이후 1점씩 주고받은 두 팀, 7-5에서 KIA가 9회초 마지막 수비에 들어갔다.

2점 차에서 ‘고졸 루키’ 정해영이 왼쪽 종아리 근육통으로 빠진 전상현을 대신해 마무리로 출격했다.

정해영 앞에는 리그의 강타자 로하스와 강백호가 기다리고 있었다.

로하스에게 볼 3개를 연달아 던진 정해영이 4구째 스트라이크를 던졌다. 공 두 개를 커트해내면서 풀카운트, 정해영이 몸쪽 낮은 코스로 스트라이크를 꽂아 넣으면서 로하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정해영은 강백호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은 뒤 대타 조용호까지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면서 프로 첫 세이브를 수확했다.

정해영은 “오늘 마무리라는 소리를 듣지 못해서 평소처럼 불펜에서 준비하고 있다가 8회초가 끝나고 등판하게 될 거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긴장한 데다 힘이 너무 들어가 초반에 힘들었지만 (포수) 승택이 형이 천천히 하라면서 안정을 찾아줬고 스트라이크 하나 던진 뒤 제구가 잡혔다”고 언급했다.

또 “팀에 이기는 데 보탬이 되 기쁘고 세이브도 처음 해본 기록이라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KIA 오선우가 30일 결승홈런을 기록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선우에게는 더블헤더가 ‘기회’ 였다.

결승홈런의 주인공 오선우는 “더블헤더가 처음인데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두 게임을 하면 나올 수 있는 확률이 높으니까 기회라고 생각했다. 힘든 것은 잘 몰랐다”며 “열심히만 하자는 각오로 했는데 좋은 결과 나와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상대의 몸쪽 승부에 대처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오선우는 “첫 타석에서 공 2개를 봤는데 몸쪽으로 들어왔다. 그 이후에 타석에 몸쪽을 생각하고 노리고 있었는데 마침 노리는 곳으로 왔다”며 “첫 타석은 행운이었고 두 번째는 배트 중심에 잘 맞았다. 감이 좋아서 세 번째 때 찬스가 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홈런 상황을 이야기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