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총리, 곡성·담양 폭우 복구 상황 점검
“광주·전남 지역 ‘특별 재난지역’ 선포 지원”
2020년 08월 09일(일) 19:57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후 담양군 무정면에서 호우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김 영록 지사는 이날 곡성군·구례군·담양군·화순군·장성군·영광군·나주시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남도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집중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곡성과 담양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피해가 심각한 광주를 비롯한 나주·구례·곡성·담양·장성·영광·화순 등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10분 광주송정역에 도착해 이 시장과 함께 영산강홍수통제소를 찾아 홍수 관리 상황을 둘러본 뒤 김 지사와 함께 곡성과 담양을 방문, 산사태 및 도로 유실 등 피해·복구 실태를 살펴봤다.

정 총리는 이날 현장 방문을 통해 “이번 호우로 인한 피해를 입은 주민 여러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전남지역에 재난지역 기준을 적용해서 특별 재난지역을 선포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곡성 오산, 담양 수북 등에서 수재민들을 만나 피해 당시의 이야기를 들은 뒤 이들이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는데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정 총리에게 “이번 호우로 피해가 워낙 커 코로나19로 인해 가뜩이나 어려운 지방재정에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이번 수해 복구와 관련해 국비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적극 건의했다.

특별재난지역은 대형 사고나 자연재해 등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을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이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는 복구에 소요된 재정적 부담을 덜 수 있게 되고, 피해 주민들은 재난지원금과 함께 공공요금 감면 등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실제로 주민들은 건강보험료와 전기·통신·도시가스·지역난방요금 등이 감면과 병력 동원 및 예비군훈련 면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