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문화재단 문화누리카드 상반기 이용 실적 전국 1위
2020년 07월 09일(목) 19:45
전남문화재단은 문화누리카드의 올해 상반기 이용실적이 전국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 따르면 6월말 전남은 사업예산 77억 4819만원 가운데 52.7%인 36억 6205만원을 사용했다.

재단은 고령층이 많은 지역 특성과 섬, 농어촌 등 열악한 여건을 극복해 상반기 100여개소의 신규 가맹점을 확대하고, 우수사례를 시·군의 주민센터와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로 분석했다.

재단은 하반기에도 이용실적 확대를 위해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과 카드 가맹점 홍보 등 다각적인 방법을 마련하고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소상공인 업종의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을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문화누리카드는 6세 이상 기초생활 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1인당 9만원을 지원하며, 카드 사용처는 ▲(문화)도서, 음반, 영화, 공연, 전시 ▲(여행)숙박, 철도, 국내항공, 고속버스, 렌트카, 여행사, 관광지 등 ▲(체육)스포츠관람, 체육용품, 체육시설 등이다. 전남의 경우 도서 구입, 주요 관광지 입장권 구매, 영화관 이용 등의 순으로 문화누리카드 사용률이 가장 높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