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스크 기피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양성 판정…관저 격리
의료진 “건강 상태 양호한 편”
2020년 07월 08일(수) 16:45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대통령궁에서 인터뷰를 하는 TV방송 화면의 캡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TV 브라질 제공]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국영 TV 브라질과 인터뷰를 통해 전날 시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5일부터 기침과 고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으며 전날 증상이 악화해 수도 브라질리아에 있는 군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대통령실 의료진은 말라리아약의 유사 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처방했으며,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밤과 이날 오전 등 두 차례에 걸쳐 복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관저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3월 7∼1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러 미국을 방문했다가 동행한 인사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세 차례 걸쳐 검사를 받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측은 검사 결과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으나 관련 문건을 공개하지 않아 소송전으로 비화했고, 연방대법원은 세 차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 맞았다는 문서를 공개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보건 당국의 권고를 무시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브라질리아 시내를 활보하며 지지자들과 거리낌 없이 악수하고 포옹하고 다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