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룡 잡는 호랑이’ KIA, NC전 5연승…4위 점프
최형우 투런 김선빈 3안타…8-2 승
올 시즌 NC에 3전 전승 '천적' 등극
2020년 07월 03일(금) 21:24
KIA 최형우가 3일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NC와의 경기 6회초 1사 2루에서 투런 홈런을 쏘아 올린 뒤 이현곤 코치의 환영을 받고 홈에 들어오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호랑이 군단’이 화끈한 공격으로 3연승을 달렸다.

KIA 타이거즈가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3차전에서 8-2 승리를 거뒀다. 올 시즌 3전 전승, 지난 시즌까지 이어 5연승이다.

KIA는 이날 승리와 함께 4위로 올라섰다. 반 경기 차 앞에 있던 LG 트윈스과 삼성 라이온즈에 7-9, 8회 강우콜드패를 기록하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1-0으로 앞선 6회 최형우가 투런포를 날리며 분위기를 끌고 왔고, 7회에는 한승택이 솔로포로 힘을 보탰다. 김선빈은 3안타로 펄펄 날았다.

3회 박찬호가 발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1사에서 박찬호의 타구가 유격수 글러브 맞고 튀면서 중전안타가 됐다. 이어 박찬호가 도루를 시도했다. 아웃 판정이 나왔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세이프가 선언되면서 1사 2루. 이어 폭투로 박찬호가 3루로 향한 뒤 김선빈의 외야 플라이 때 홈에 들어왔다.

KIA가 먼저 점수를 내기는 했지만 초반은 투수전 양상이었다. KIA가 5회까지 상대 선발 최성영에게 2개의 안타밖에 뽑아내지 못했다.

가뇽도 1회 2사에서 연속안타는 맞았지만 박석민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이후 볼넷을 내준 4회를 제외하고 2,3,5회는 삼자범퇴였다.

6회 타선의 집중력 싸움에서 KIA가 앞섰다.

선두타자 김선빈이 우중간 2루타로 출루하면서 분위기를 살렸다. 터커가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최형우가 우측 담장을 넘기면서 3-1을 만들었다.

가뇽도 6회말 선두타자 이명기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뒤 권희동을 볼넷으로 내보면서 무사 1·2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나성범을 1루수 직선타로 처리했고, 알테어를 상대로 유격수 앞으로 향하는 땅볼을 유도하면서 병살타를 만들었다.

7회에는 한승택이 좌월 솔로포로 투수 가뇽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타선의 지원 속에 가뇽이 7회 다시 마운드에 올랐지만 아웃카운트 3개는 책임져주지 못했다.

선두타자 박석민의 우전 안타에 이어 노진혁의 중전안타가 이어졌다. 중견수 김호령이 빠르게 달려왔지만 공을 잡지 못했다. 바운드 처리에 실패하면서 공은 뒤로 흘렀고 그사이 1루에 있던 박석민이 홈에 들어왔다.

무사 3루에서 강진성의 타구를 유격수 박찬호가 바로 잡아내면서 원아웃. 하지만 김태군의 타구가 우측으로 향하면서 가뇽의 두 번째 실점이 기록됐다.

그러자 KIA 불펜이 가동됐다. 박준표가 등판해 김태진에게 좌전안타는 맞았지만 3루수 나주환의 깔끔한 플레이로 이명기의 타구를 병살타로 만들면서 추가 실점 없이 7회가 마무리됐다.

KIA 타선은 8회에도 바쁘게 움직였다. 이번에도 김선빈이 시작점이었다. 김선빈이 중전안타로 멀티히트에 성공했다. 터커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최형우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나지완의 볼넷으로 마운드가 가 득 찼다. 이어 유민상이 초구에 중견수 키를 넘기면서 6-2를 만들었다. 김호령의 희생플라이까지 더해 KIA는 7-2까지 달아났다.

끝이 아니었다. 9회 1사에서 박찬호가 좌전안타로 출루했고, 앞선 두 타석에서 득점을 올렸던 김선빈이 이번에는 우측 2루타로 타점을 만들었다.

7회 박준표를 시작으로 8회 전상현을 투입했던 KIA는 홍상삼으로 9회를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NC전 3연승을 찍었다.

올 시즌 유일하게 선두 NC와의 상대전적에서 앞서있는 KIA는 다시 한번 승리를 챙기며 ‘천적’으로 자리매김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