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영주택, 아파트 건설 수천억원 특혜
한전공대 골프장 부지 기증은 꼼수였나
빛가람 혁신도시 부지 기증 뒤 주변에 대규모 고층아파트 추진
4층 이하 건축 가능 녹지를 28층 짜리 아파트로 용도변경 요구
나주시 긍정 검토…이중근, 나주시·전남도 관계자 면담 사실도
2020년 07월 02일(목) 00:00
나주 혁신도시 내 한전 공대 부지-부영 CC 전경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빛가람공동혁신도시 내 한전공대 부지를 기증한 부영주택(주)이 부지 주변에 대규모 고층아파트 단지 건설 사업을 추진하면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부영주택(주)이 녹지지역에 고층아파트를 지을 수 있도록 용도변경을 해달라고 요구하고, 나주시 역시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한전공대 부지 기증이라는 의미가 퇴색하는 것은 물론 과도한 아파트 공급, 경관 훼손 등의 도시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도 높다.

1일 나주시 등에 따르면 부영주택은 빛가람동 908번지 부영CC 35만2294㎡ 부지에 최고 28층짜리 아파트 5328가구를 짓기 위해 나주시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해당 부지는 부영주택 측이 지난 2011년 전남개발공사로부터 체육시설을 짓겠다며 450억원에 분양받은 75만㎡의 골프장 부지 일부다. 건설 예정부지인 부영CC가 도시계획상 체육시설 용지이자, 녹지지역으로 분류돼 나주시의 용도변경 없이는 아파트 건설 자체가 불가능하다. 나주시가 용도변경을 승인할 경우 부영주택은 2011년 해당 부지에 체육시설을 짓겠다며 450억원(75만㎡)에 매입한 부지에 무려 5300여가구가 들어서는 아파트를 조성할 수 있게 된다.

나주시가 부영주택에 수백억~수천억원의 개발이익을 안길 것이라는 부정적 시선에도 불구하고 부영주택 측 요구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과도한 특혜를 주는 것 아닌가 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교육부의 한전공대 설립 심사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12월 나주시·전남도 관계자들이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면담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미 사전에 용도변경이 논의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부영주택 측은 지난해 12월 20일 5868가구의 아파트 단지를 조성하기위해 도시관리계획 변경 제안서를 제출했으며, 나주시와의 협의 과정에서 540가구를 줄였다.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자연녹지지역을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바꾸고, 현 체육시설을 폐지해달라는 요구다.

지역건설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나주시가 받아들일 경우 이는 명백히 이중 특혜”라며 반발하고 있다. 한 지역중견건설업체 관계자는 “녹지지역은 일반적으로 4층 이하의 건물 건축만 가능하다. 체육시설 용도 폐지와 함께 녹지지역에까지 고층아파트를 짓도록 하면 누가 비싼 돈을 들여 공동주택부지를 사겠느냐”며 “부영건설 측 계획대로 된다면 이는 이중 특혜”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부영그룹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인 한전공대 설립 부지(부영 CC 75만㎡ 중 아파트 건설 부지를 제외한 40만㎡)로 기부한다는 이야기가 나올 때부터 ‘부영이 또 한몫 잡겠네’라는 말이 업계에 파다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부영주택 관계자는 “당시 나주시·전남도 관계자와 (이 회장과의)면담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만남 사실을 부인한 뒤 아파트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코멘트할 입장이 없다”고 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