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파이고 가로막히고…‘안전’ 빠진 자전거도로 ‘위험’
광주시 공공자전거 ‘타랑께 ’오늘부터 시범운영…상무지구 둘러보니
인도·차도 넘나들며 곡예주행
표지판·야간 반사판도 안보여
전동킥보드와 충돌 위험 상존
“보여주기식 행정 아니냐” 지적
2020년 07월 01일(수) 00:00
‘타랑께’시범운영구간인 광주시 서구 상무지구 자전거도로는 지난 27일 깨진 보도블럭에 대한 보수가 이뤄지지 않아 울퉁불퉁했다.
광주시의 공공자전거 이용 활성화 대책이 정작 기반시설인 자전거도로 정비조차 하지 않은 채 진행돼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광주시의 자전거 활성화 대책의 하나인 공공자전거 ‘타랑께’ 의 경우 추진 과정에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도외시한 행정이라는 비판이 거세다.

광주시는 1일부터 상무지구에서 타랑께 운영을 본격 진행한다. 시민들이 앱을 이용해 정기권(1일권 1000원· 7일권 2500원·1개월권 5000원· 6개월권 2만원·1년권 3만원)을 미리 구매한 뒤 원하는 곳에서 빌려타고 목적지에서 반납하는 방식이다.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점차 서비스 운영 지역을 확대해 자전거 수송 분담률을 높이는 등 친환경 교통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게 광주시의 설명이다.

하지만 친환경 교통 수단인 자전거의 활용성을 높이고 대중교통과의 연계성을 높이겠다는 데만 초점을 맞추고 정작 이용자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터져나오고 있다. 제대로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닐 수 없는 무늬만 ‘자전거도로’가 적지 않고 자전거 운행에 지장을 주는 장애물 등에 대한 사전 점검도 이뤄지지 않아 인프라 개선에 대한 고민 없이 자전거만 배치해놓은 ‘전시행정’이라는 말이 나온다.

일부 자전거도로는 구조물로 막혀있었다.
◇자전거 도로 맞아?=광주시가 8억원을 들여 공공자전거 타랑께 200대를 설치한 곳은 상무지구 52개소. 이른바 자전거 정류장이다. 다른 지역에 비해 자전거 겸용도로가 많이 설치된데다, 인도 폭도 넓어 자전거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이 반영됐다.

하지만 자전거 겸용 도로에 대한 사전 점검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직접 타고 돌아본 상무지구 자전거도로 인프라는 기대를 밑돌았다.

인도에 자전거와 보행자가 함께 통행하도록 만들어진 겸용도로의 경우 부실 투성이였다. 우선, 상무지구 시청 건너편 자전거 겸용도로의 경우 깨진 보도블럭에 대한 보수가 이뤄지지 않아 울퉁불퉁했고 심하게 흔들려 넘어질 뻔했다.

야간 운전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반사판이 설치된 곳도 찾아보기 힘들었고 대부분의 자전거 도로는 자전거 이용 가능한 교통 안내 표지판도 설치되지 않았다.

상무지구 롯데마트 앞 자전거도로에는 구청이 설치한 ‘서구청 365민원실’ 간판으로 통행이 어려웠고 인근 자전거 겸용도로는 지하철 송풍구 구조물로 사실상 자전거도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상태다.

자전거도로를 주차장으로 이용하는가 하면, 공사장 자재들이 쌓인 자전거도로 등도 적지 않아 차도를 넘나드는 불안한 운전을 해야하는 실정이다.

자전거의 차도 이용도 문제다. 공공자전거 타랑께가 시범운영되는 상무지구조차 자전거 도로가 충분히 갖춰지지 않다보니, 차로 이용이 불가피하지만 자전거 차로가 불법 주정차 차량들로 뒤덮이면서 사실상 이용이 불가능한 형편이다.

차도를 다니다 교차로나 이면도로 골목길에서 나오는 차량과 부딪힐 우려도 높은 상황이다.

도로교통공단이 지난해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 등을 통해 집계한 광주지역 자전거 교통사고가 190건에 이르는 점을 고려하면 안전 조치를 강화하는 게 먼저라는 지적이 많다.

이날 자전거를 탄 한 시민이 자전거도로가 끝난 지점에서 도로로 나와 운행중에 교차로에서 진입하는 차량을 피하고 있다.
◇자전거 구입하는 것보다 인프라 개선이 먼저=광주지역 자전거도로는 지난해 말 기준 298개 노선에 661.39㎞로, ▲전용도로(자전거만 통행가능) 128.64㎞ ▲전용차로(차도 일부중 자전거만 통행가능) 12.58㎞ ▲겸용도로(자전거와 보행자가 함께 통행 가능) 508.79㎞ ▲우선도로(차도중 자전거와 차량이 모두 통행가능) 11.38㎞에 이른다.

하지만 이들 자전거도로가 제 기능을 하고 있는지 부터 점검해야 한다는 게 교통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도로교통법이 바뀌면서 올 12월부터 전동킥보드도 자전거 도로를 운행하는 게 가능해지면서 조속한 정비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보행자·자전거·전동킥보드가 뒤섞이는 일이 빚어져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행 전부터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자전거 동호회 회원들은 “광주시가 공공자전거 정책을 추진하면서 별도의 자전거 전용도로 조성 등 인프라 개선이 아닌, 자전거 확보 및 정류장 설치 등에만 관심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시 도로교통과 관계자는 “상무지구를 중심으로 물순환 선도도시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자전거도로 정비는 내년에야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