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산도 밤마실 인기…비대면 섬 관광 가능성 봤다
등불야행 등 주민들이 기획·운영
반딧불이·은하수 촬영 출사도
사진작가 180명 등 1285명 참여
완도군 “코로나 침체 딛고 새 활력”
2020년 06월 23일(화) 18:45
지난 19~20일 완도 청산도에서 열린 밤마실 행사에서 관광객과 지역주민이 함께 청산도 등불 야행을 하고 있다.
등불 야행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완도군 제공>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운영한 ‘청산도 밤마실’ 행사가 체류 관광객 유치 등 새로운 ‘섬 관광 콘텐츠’로서의 가능성을 보였다.

완도군은 청산도 민박업협회인 ‘청산휴’의 주관으로 지난 19∼20일 열린 청산도 밤마실 행사가 사진작가 180여명 등 1285명이 참여해 성황리에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청산도 밤마실은 코로나19로 사상 초유의 입도 통제가 실시되며 관광객 발길이 끊기고 경제 상황마저 나빠지자 청산도 주민이 건의해 ‘여름밤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개최됐다.

관광객들과 함께하는 청산도 등불 야행, 달빛 포토존, 갯돌 소리쉼터, 다랭이논 배미수 맞히기 등 8종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전국 사진작가를 대상으로 청단풍길과 범바위 주변에서 반딧불이와 은하수를 촬영하는 출사 프로그램은 큰 인기를 끌었다.

완도군은 이번에 참여한 사진작가들로부터 반딧불이와 은하수 사진을 확보해 각종 행사 때 전시회를 개최하고 청정완도 관광 홍보 자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서편제길에는 밤마실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임시 경관조명을 설치,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걸을 수 있도록 만족도를 높였다.

완도군은 또 소득뿐만 아니라 경관작물로써의 효과를 입증한 ‘코끼리마늘’ 재배 면적을 확대해 관광자원을 확충할 계획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청산도 밤마실은 침체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주민들의 기획해 운영한 행사”라며 “비대면 관광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하는 콘텐츠였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