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차, 차량 외관 손상 수리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2020년 06월 02일(화) 00:00
기아자동차는 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해 차량 외관 손상을 수리받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은 신차 구매 고객의 예상치 못한 차량 손상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주기 위한 신차 케어 프로그램이다. 기아차 신차를 구매할 때 적립 받는 기아레드멤버스 포인트로 가입할 수 있다.

지난 2018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약 7만4000명의 고객이 가입한 레드멤버스 인기 프로그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개선한 것으로 ▲차종별 보상 부위 차별화 ▲파츠별 선택 적용을 통해 더 합리적인 구성을 갖췄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해당 프로그램 가입 시 차종에 따라 경형 4만8000포인트, 소형·준중형 6만8000포인트, 중형·준대형·대형 9만8000포인트, 플래그십 K9 19만8000포인트가 차감되며, 빈번하게 발생하는 손상 부위를 선별해 1년의 보장 기간 동안 ▲경·소·준중형 2부위 ▲중형·중대형·대형 3부위 ▲플래그십 K9 6부위 등 부위별 1회씩 보상 수리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보장 범위는 차량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 미러 파손 시 교체, 전·후면 범퍼 파손 시 교체, 타이어·휠 보장, 앞유리·썬팅 보장, 스마트키 보장 등이 해당된다.

외관 손상 발생 시 ‘K-스타일 케어+’ 전용 고객센터로 전화 접수가 가능하고, 전국 800개소 오토큐(AUTO Q)를 통해 보장범위에 해당하는 수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프로그램 가입 신청은 5월 이후 기아차 차량을 출고하고 제작증을 발급받은 지 30일이 지나지 않은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에 한해 가능하다. 레드멤버스 및 고객 통합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보유한 레드멤버스 포인트로 가입할 수 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