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무증상 감염 최대 80%…잠복기는 5.8일”
아일랜드 더블린대학 연구팀
2020년 05월 13일(수) 18:01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로널드 레이건 워싱턴 내셔널 공항에서 한 직원이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텅 빈 통로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에 감염되고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감염된 줄 모르는 사이에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키는 ‘소리 없는’ 감염이 전체 감염의 33~80%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일랜드 더블린대학의 미리엄 케이시 교수 연구팀이 중국, 홍콩, 싱가포르, 이탈리아 등 세계에서 발표된 17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2일 보도했다.

고열과 지속적인 기침 등 전형적인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는 데는 평균 6일이 걸리는 것으로 밝혀졌다. 잠복기는 평균 5.8일이었다. 그러나 대개 증상이 나타나기 하루 전, 빠른 경우는 3일 전부터 다른 사람에게 전파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파는 대부분 증상이 시작되기 3일 전부터 증상이 나타난 후 2일 사이었다. 감염 가능성이 가장 높은 시기는 증상 발현 0.67일 전이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