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예술의 섬’ 고흥 연홍도 첨단 스마트 섬마을로
12억 들여 VR미술관 등 운영
2020년 05월 06일(수) 18:00
‘지붕없는 미술관’이라고 불리는 고흥 연홍도가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섬마을로 변신한다.
‘지붕 없는 미술관, 예술의 섬’ 고흥 연홍도가 첨단 스마트 섬마을로 거듭난다.

고흥군은 연홍도가 행정안전부의 2020년 첨단기술 활용한 스마트서비스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고흥군은 국비 6억원 등 총 12억원을 들여 ‘예술의 섬’ 연홍도에 첨단기술을 활용해 지역 문제를 해결하고 노약자와 장애인 등 취약계측을 위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연홍도 미술관을 좀 더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가상현실(VR)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다. 또 미역과 김, 톳 등 지역 특산물을 로컬 푸드로 개발하기로 했다. 노약자를 위한 어르신 케어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스마트 기술을 적용한 마을방송도 하게 된다.

연홍도는 섬 속에 미술관을 가진 국내 유일의 섬으로 면적 0.55㎢, 해안선 길이 4㎞, 60여 가구가 농ㆍ어업에 종사하고 있다. 섬 전체가 다양한 미술품으로 꾸며져 ‘지붕 없는 미술관’으로 불린다.

고흥군 관계자는 “전남도 가고 싶은 섬으로 꼽힌 연홍도가 디지털 기술과 만나 더 매력적인 섬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고흥=주각중 기자 gjj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