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국안정” vs “정권심판” 막 오른 득표전
여야 선대위 출범…민주당, 긴급생계지원금 카드 등 부각
통합당, 정부 경제정책 비판…비례정당간 대결도 가속화
2020년 03월 31일(화) 00:00
여야는 4·15 총선을 16일 앞둔 30일 비례대표 정당까지 선거 체제로 전환하고 본격적인 득표전에 나섰다.

여야 모두 비례정당과 함께 ‘쌍끌이 공동 선거운동’을 통해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아우르는 완벽한 승리를 거둔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초반 승기 잡기에 시동을 걸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발표한 1400만 가구를 대상으로 한 긴급생계지원금 지급 결정을 놓고도 여야는 치열하게 맞붙었다.

민주당의 비례연합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팀 선대위’ 출범식을 개최했다.

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도 31일 선대위를 출범한다. 한국당 선대위도 통합당에서 이적한 원유철 대표를 비롯해 통합당 인사들이 전면 배치될 예정이다.통합당과 한국당은 다음 달 1일에는 정책연대 협약식을 체결하고 ‘따로 또 같이’ 방식의 선거 운동을 전개한다. 통합당과 한국당 역시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 공동 선거운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정당과 공동 선거운동에 나서자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민주당과 통합당의 비례 위성 정당이 군소 정당에 돌아갈 표를 잠식하면서 개정 선거법의 취지를 왜곡하고 있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기자 간담회를 통해 “비례 위성정당을 동원한 거대 양당의 민주주의 파괴 행위는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국민 여러분께서 꼼수 위장 정당을 심판해주시고, 비례 정당 투표는 우리의 미래를 위한 혁신과 정책 대결의 공간으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범여권 성향의 유권자를 놓고 시민당과 경쟁하고 있는 열린민주당도 이날 선대위를 띄우고 본격적인 친문(친문재인) 마케팅에 나섰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긴급생계지원금을 비롯해 코로나 경제 대응을 놓고 대립했다. 민주당은 이날 시급한 민생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추경과 긴급자금 지원에 이어 긴급생계지원금 지급도 결정하면서 정부·여당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통합당은 긴급생계지원금으로 현재의 경제 위기 타개가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다. 일회성 현금성 지원으로 위기 극복이 어려운 데다 근본적으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인상 등의 실정으로 경제 체력이 약화된 것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를 키운 만큼 선거에서 정부를 심판해 경제 개혁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오광록 기자 kroh@·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