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전공대 법인 설립 심의 “서류 미비”… 3월로 연기
2020년 02월 27일(목) 00:00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 심의가 또다시 연기됐다.

26일 교육부와 전남도 등에 따르면 교육부 대학설립심사위원회는 28일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 심의를 위한 전체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한전 측이 제출한 일부 서류가 미비하다고 판단해 3월로 심의를 미뤘다.

한전이 공대 설립을 위해 제출한 재원 마련 근거의 구체성이 부족하다는 일부 심사위원 지적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은 앞서 지난해 8월 이사회를 열고 2025년 편제 완성시까지 대학 설립과 운영에 8289억원이 소요된다는 내용 등이 담긴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안’을 의결했다. 한전은 설립비 6210억원, 운영비 2029억원 가운데 법인설립에 소요되는 600억원을 초기에 출연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전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학 설립 재원 조달 계획 서류를 제출했으나, 일부 심시위원들은 개교까지 소요되는 시기별 출연 금액을 이사회 회의록 등을 통해 명시해 제출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은 28일 이사회에서 학교법인에 출연할 구체적인 재원 마련 근거, 시기 등을 논의한 후 관련 서류를 교육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학교 법인 설립 인가가 잇따라 보류되고 심사가 연기되면서 2022년 3월 정상 개교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한전과 전남도는 선을 긋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한전 이사회가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안을 의결한 것은 한전이 책임을 지고 한전공대를 설립하고 운영하겠다는 의미”라며 “법인 설립 과정에서 절차가 늦어지는 것으로 비쳐지나 정상 개교에는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다.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내 부영CC 일원 40만㎡ 부지에 학생 1000명(대학원 600명·학부 400명) 규모로 설립 예정이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