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H농협, 뱅크샐러드와 핀테크 강화 나선다
상품·서비스·마케팅 등 협약
2020년 02월 21일(금) 00:00
NH농협은행이 금융플랫폼 ‘뱅크샐러드’와 손잡으며 핀테크(금융 기술)를 강화한다.

NH농협은행과 농협중앙회 상호금융은 금융플랫폼 ‘뱅크샐러드’의 운영업체 레이니스트와 ‘금융데이터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농협 측은 협약에 따라 뱅크샐러드에 입·출금, 공과금 조회, 환전 등 7개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를 제공하고, 뱅크샐러드 애플리케이션 내 ‘대출금리 비교서비스’에 참여하기로 했다.

또 양측은 비대면 카드 추진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농협 앱에서 뱅크샐러드 데이터를 활용한 자산관리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중복규제를 없앤 ‘데이터 3법’에 대응하기 위한 조처 중 하나로, 앞으로 상품·서비스·공동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이대훈 은행장은 “농협이 가진 강점인 API 인프라와 레이니스트가 가진 혁신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초개인화 서비스, 대고객 맞춤형 디지털 금융서비스 제공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양사의 데이터 인프라를 활용한 데이터 비즈니스 협력모델을 발굴해 상생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