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안 망운중 컬링팀 창단 14년만에 동계체전 첫 메달
부산 건국중 꺾고 값진 동메달
2020년 02월 18일(화) 00:00
망운중학교 이중구 교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컬링팀 선수들. 왼쪽부터 박홍진, 김창민, 배승재, 최시현, 문대한. <전남도체육회 제공>
무안 망운중학교 컬링팀이 창단 14년만에 동계체전에서 첫 메달을 따냈다.

망운중(교장 이중구, 전남컬링연맹회장) 컬링팀은 지난 15일 경기 의정부 컬링센터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사전경기 컬링 남자U16세부 8강전에서 부산 건국중을 15-11로 꺾고 4강에 진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망운중은 2006년 팀 창단 이후 동계체전에서 첫 메달을 따내는 기쁨을 누렸다.

망운중 컬링팀의 새 기록을 쓴 선수는 배승재(3년), 김창민(2년), 문대한·박홍진·최시현(이상 1년).

망운중은 건국중학교와 8강전에서 손에 땀을 쥐게하는 접전을 펼쳤다.

1엔드와 2엔드에서 1점씩 득점하며 2-0으로 리드한 망운중은 4엔드와 6엔드에서도 각각 4점씩을 뽑아내며 10-4로 점수차를 벌렸다.

하지만 9엔드와 10엔드에서 내리 5실점을 하며 11-11, 동점을 내주고 연장승부를 벌였다.

연장에서 4점을 득점한 망운중은 결국 건국중을 15-11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망운중은 16일 서울 수명중학교와에 준결승전에서 격돌했으나, 4-10으로 패해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망운중의 동메달은 여러모로 값지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동안 망운중 컬링팀은 전용 컬링경기장이 없어 학교에서 지상훈련을 실시했다. 매월 한 차례 실시하는 빙상장 훈련도 전주까지 이동해 전용 경기장이 아닌 하우스가 그려진 빙상장에서 자세 훈련만 했다.

이중구 교장은 “선수들이 정말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창단 14년 만에 메달을 획득했다”며 “선수들에게서 희망을 보게돼 기쁘다. 최선을 다해 뒷바라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