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완성차업계, 1월 판매 감소…기아차 나홀로 증가
2020년 02월 04일(화) 00:00
국내 완성차 업계 1월 판매 실적이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현대차·기아차·한국지엠(GM)·르노삼성·쌍용차 발표에 따르면 1월 5개 업체의 국내외 완성차 판매는 55만3558대로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6.0% 줄었다.

업체별로 보면 기아차만 1월 실적이 소폭 증가했다.

기아차는 전체 판매가 21만5112대로 작년 동월보다 2.5% 증가했다. 내수는 3만7050대로 2.5% 줄었지만, 해외 판매가 17만8062대로 3.6% 늘어나며 이를 만회했다.

현대차는 전체 판매가 30만4076대로 작년 1월보다 3.6% 감소했다. 국내에서는 4만7591대로 21.3% 감소했지만, 해외에서는 25만6485대를 팔아 0.6% 증가했다.

한국GM은 전체 판매가 2만484대로 47.1%나 줄었다. 내수 판매가 5101대로 0.9% 늘어난 반면, 수출이 1만5383대로 무려 54.3%가 감소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총 6233대를 팔아 54.5% 줄었다. 내수 판매 4303대, 해외 1930대로 각각 16.8%, 77.3% 감소했다.

쌍용차는 전체 판매가 7653대로 33.0% 감소했으며, 내수가 5557대로 36.8%, 수출은 296대로 20.4% 줄면서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