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공천 주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 선정을
2020년 01월 29일(수) 00:00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7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각 정당이 후보 선정을 위한 실무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총선의 예선전이자 1차 관문인 공천 전쟁이 시작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략공천 검토 대상 지역 15곳을 뺀 238곳의 지역구에 대한 후보 공모를 어제 마감하고 내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서류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어 다음달 7일~10일 후보자 면접을 진행한다. 이와 관련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은 어제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해당하는 22명에게 개별 통보했다고 한다. ‘하위 20%’ 평가를 받은 현역 의원들은 경선에서 20% 감산이라는 불이익을 받는다.

이런 가운데 광주·전남 지역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가 다음달 2일부터 7일까지 실시될 것으로 알려져 각 후보 진영에는 비상이 걸렸다. 여론조사 결과는 후보자 압축을 위한 컷오프 심사의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도 내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총선 후보를 공모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무소속 현역 의원들은 최근 호남 의원을 중심으로 한 ‘제3지대 창당’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지지 기반 다지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의당 등 진보 정당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다고 보고 대부분 지역구에 후보를 내며 밑바닥 민심 잡기에 힘을 쏟고 있다.

여야 정당의 공천 과정에서는 예비 후보의 정체성과 기여도, 의정 활동 능력, 도덕성, 당선 가능성 등이 잣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역대 총선 공천에서는 상식에 반하는 후보 선정 등으로 인해 잡음과 후유증이 적지 않았다. 이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 후보 공천이 필요하다. 후보 자질에 대한 엄격한 검증 기준을 제시해 전과자나 철새 정치인은 가급적 배제하고 전략공천은 최소화하는 등 공정한 경선 관리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