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김의겸·정봉주에 불출마 권고
부동산·미투 논란 연루 부담…“판단은 당사자 몫”
2020년 01월 29일(수) 00:00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정봉주 전 의원에게 불출마를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광주일보와 통화에서 “당 지도부가 그분들에게 불출마를 권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종 판단은 그들이 하게 될 것이지만 현재로선 출마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민주당 지도부는 전북 군산 출마를 준비하는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큰 부담을 느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공천 배제 등 강제적 방법보다는 권고를 통해 스스로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한편,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이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4·15 총선 예비후보 적격 여부를 결론짓지 못하고 ‘계속심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 지도부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도 이번 총선에 나서지 말아 달라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원은 2018년 ‘성추행 의혹’ 보도로 복당 불허 결정을 받은 뒤 관련 재판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난 뒤 입당을 허가받았다. 당내에서는 정 전 의원이 예비후보 검증 신청을 하지 않은데다 아직 공식 출마 선언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스스로 거취를 정리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