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라운지] 민형배 전 광산구청장, 내년 총선 광주 광산을 출마
2019년 12월 10일(화) 04:50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민형배 전 광주 광산구청장은 9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을 국회에서 몰아내는 것이 내년 총선의 첫 번째 의미”라며 내년 총선에서 광주 광산을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민 전 구청장은 “광주 정신을 온전히 실천하고 뒷받침할 수 있는 국회 권력을 세워야 한다”며 “광주의 아이들에게 넉넉히 물려줄 미래 광주의 초석을 다지는 기회로 내년 총선을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국정과 광주를 연결하는 데 필요한 현미경의 정밀함과 망원경의 넓은 시각, 달팽이의 촉감과 새의 눈을 동시에 가졌다고 자부한다”며 “중앙과 지역을 분리했던 지금까지의 국회 정치와는 달리 지역에 복무하는 국회, 지역을 국가로 인식하는 정치 관행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민 전 구청장은 노무현 대통령 비서실 행정관·비서관,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 자치발전비서관·사회정책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오광록 기자 kro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