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물’ 통해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
광주문예회관, 31일까지 ‘시대의 얼굴’전
2019년 12월 06일(금) 04:50
설총식 작 ‘6자 회담’
올해 다양한 기획전을 열어온 광주문예회관이 마지막 전시를 준비했다. 31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인물’을 주제로 한 새로운 해석을 살펴보는 ‘시대의 얼굴’전으로 꾸며진다.

많은 일들이 벌어지는 한 시대를 이야기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그 중에서도 인물을 통해 바라보는 시선은 ‘개인’을 탐구하는 존재론적 의미와 함께 시대정신과 사회적 이슈까지도 풀어내는 역할을 한다.

전시에는 김성결·박수만·백상옥·서완호·설총식·하승완 등 여섯명의 작가를 초대했다. 각기 다른 시점과 주제의식으로 우리 시대의 얼굴에 주목해 온 작가들로 개인의 욕망, 인간 내면의 감정 등을 회화 ·조각 작품 39점으로 풀어냈다.

화려한 색채를 바탕으로 왜곡되고 때론 기괴한 인물의 모습을 포착하는 김성결 작가는 소통을 스스로 단절한 채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보여주며 우화적 표현이 돋보이는 박수만 작가는 작품 속 변형된 인간의 얼굴을 통해 도시화, 산업화로 파편화되고 구조화된 인간의 욕망을 풍자와 위트로 묘사한다.

과거의 향수와 추억을 담은 고무신을 소재로 작업하는 백상옥은 다양한 사람들의 익살스럽고 생동감 넘치는 표정을 고무신 속에 조각으로 표현하며 권력에 의해 지배당하는 사회의 구조에 주목하는 서완호의 도시풍경은 고요하고 적막함이 흐르고 그 속에 등장하는 인물의 표정에선 쓸쓸함과 상실감이 묻어난다.

그밖에 동물을 의인화한 시리즈를 선보이는 설총식은 각 나라마다 이해타산을 따지는 정치적 현실을 동물상에 빗대어 풍자한 작품 ‘6자회담’ 등을 전시하며 하승완은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에서의 삶의 의미와 그 속에 담긴 일상 속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