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진상 조사위’ 오로지 진실 규명 힘써야
2019년 11월 15일(금) 04:50
우여곡절 끝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조사위원회’ 구성이 연내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5월 진실 규명 작업에도 속도가 붙게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5·18진상조사위원으로 이종협 전 국방부조사본부장,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등 두 명을 추천했다. 차기환 전 수원지법 판사는 이미 추천돼 있다. 5월 단체는 이 전 기자와 차 전 판사가 과거 오월을 폄훼하는 등 자격에 문제가 있지만, 조사위를 서둘러 꾸리도록 하기 위해 전향적으로 한국당 추천 인사를 수용하기로 했다. 대통령의 최종 임명 절차가 남아 있긴 하지만 5월 단체들이 이들 인사를 전향적으로 수용하기로 한 만큼 조사위원회 구성이 연내에 마무리될 가능성이 커졌다.

총 조사위원 9명 중 3명을 추천할 권한이 있는 한국당은 그동안 문제 소지가 있는 인물 추천 등으로 조사위 출범에 차질을 빚어 왔다. 따라서 5월 단체들이 “이번에 추천된 인사들이 활동 과정에서 5·18을 또다시 왜곡하거나 폄훼한다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한 것은 당연하다. 한국당 추천위원들은 이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조사위 활동과정에서 또다시 5월의 실체를 흐리는 행태를 되풀이한다면 역사에 큰 오점을 남기는 일임을 명심해야 한다. 특히 이 전 기자와 차 전 판사는 진정성을 갖고 진상규명 활동에 참여해 5월을 폄훼한 과오를 씻어야 할 것이다.

향후 출범할 조사위는 오직 5월의 진실 규명이라는 역사적 소명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모아야 한다. 내년에 5·18 40주년을 맞지만 아직 ‘발포 명령자’, ‘헬기기총 소사’, ‘계엄군 성폭행’, ‘행방불명자’ 등 규명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조사위원들은 이번이 진상 규명의 마지막이라는 결연한 각오로 활동해야 한다. 광주 시민은 물론 전 국민이 조사위 활동을 주시하고 있다는 점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