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시내면세점 무산
2019년 11월 15일(금) 04:50
광주시 시내면세점 유치 계획이 무산됐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관세청이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서울·인천·광주 등 3개 지역을 대상으로 시내면세점 신청을 접수받았지만 광주는 지원 기업이 나타나지 않았다.

광주시는 지난 5월 기획재정부 보세판매장(면세점) 제도운영위원회로부터 대기업 면세점 특허를 받은 뒤 유통기업들을 대상으로 투자유치를 추진해 왔다. 롯데, 신라, 신세계 등 유통 3사 대기업이 사업성이 부족하다며 모두 손사래를 쳤다. 광주지역 중소기업 한 곳이 수익성 검토를 하며 관심을 보였으나 적자가 예상돼 포기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시내면세점 유치가 필요하지만 제반 여건이 좋지 않아 기업들이 기피하고 있다”며 “내년에 다시 시내면세점 유치를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