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산학융합지구 준공·산학융합캠퍼스 개교
여수 국가산단 삼동지구에
대학·기업, 인재양성·연구개발
2019년 09월 25일(수) 04:50
전남여수산학융합지구 개교 및 준공식이 24일 여수국가산단에서 열렸다. 주승용 국회부의장,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기업대표 등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대학과 기업이 화학·금속 소재산업 인재 양성, 연구개발, 채용까지 한 장소에서 할 수 있도록 조성한 ‘여수산학융합지구’가 24일 준공됐다. 이날 여수 국가산단 삼동지구에 자리한 여수산학융합지구 내 산학융합캠퍼스 개교식도 함께 열렸다.

준공식과 개교식에는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박건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주승용·이용주 국회의원, 정병석 전남대 총장, 권오봉 여수시장과 각급 유관기관, 기업대표, 시민,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여수 산학융합지구는 2018년 2월 첫 삽을 떴다. 총 사업비 405억원을 들여 지난 6월 산학융합캠퍼스와 기업연구관을 준공했다. 부지는 4704㎡이고 건물은 9350㎡다.

강의실과 연구실, 실험실습실은 물론 도서관, 동아리실, 학생식당 등을 고루 갖춰 여수산단 내 고용, 생산, 교육, 문화가 어우러지는 지속성장형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캠퍼스와 연계된 기업연구관에는 50개 기업 150여 명의 연구인력이 입주해 대학과 연구개발을 공동 수행하게 된다. 여수산학융합캠퍼스는 학기가 시작된 지난 9월 2일부터 석유화학 분야와 플랜트분야 등 모두 5개 학과 200여 명의 학생이 강의와 실습 등 정규 학위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5개 학과는 화학안전학과, 환경시스템학과, 화공생명학과, 기계시스템학과, 플랜트학과다.

산학융합지구는 산업단지에 대학캠퍼스를 이전하고 기업연구관을 조성해 산업 현장에서 ‘R&D-인력양성-고용’이 선순환하는 체계로 구축됐다. 현장 맞춤형 교육, 기업 역량 강화 프로그램 운영, 특성화고 선취업-후진학 과정 운영 등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윤병태 부지사는 “기업 맞춤형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전남지역 우수한 청년이 외지로 나가지 않고 취업하는 등 일자리 창출 및 지역 정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학융합지구는 여수를 비롯해 전국에 13개소가 운영되거나 조성 중이다. 전남에서는 대불산단에 대불산학융합지구를 2015년 9월 조성해 목포대 6개 학과(455명)가, 나주 혁신산단에 나주에너지밸리산학융합지구를 올 상반기 조성해 이번달 목포대와 도립대에서 4개 학과(377명)가 각각 이전한 바 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