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지소미아 연장 희망…지소미아 연장 여부는 언제?
2019년 08월 22일(목) 17:07
출처 : 연합뉴스
한일중 외교장관 회담차 방중한 강경화 외교장관은 22일 이번 3국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한일 장관회담이 진행됐지만, 한일 갈등 해결에는 진전이 없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주중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베이징에서 진행한 한일 외교장관 회담 성과와 관련해 "한일갈등 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이 없었지만, 대화와 소통의 끈을 이어갔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외교 고위 당국자는 강 장관이 이번 방중 기간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기회가 있을 때마다 양국 현안을 놓고 소통했다고 전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일본 측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현행대로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하지만 우리로서는 지소미아보다 훨씬 낮은 단계의 신뢰가 요구되는 수출 규제가 이뤄진 상황에서 민감한 군사정보 교환 틀을 유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소미아와 관련해서는 오후에 열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결정이 날 것으로 보인다. 한일 장관회담 결과도 이미 다 보고가 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우리는 수출 규제와 관련해 일본 측에 철회를 요구했지만, 일본은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며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서도 특별히 입장이 바뀐 것이 감지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오후 3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회의를 열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 박유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