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군 압해 ~ 암태 해상교량 이름 고심
공정률 90% 내년 4월 완공
높이 195m 세계 최대 고저주탑
명칭 공모 ‘천사대교’ 최다
郡 지명위 내달 심의·의결
2018년 08월 24일(금) 00:00
내년 4월 완공을 앞두고 있는 압해~암태간 해상교량의 지명(명칭) 제정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가칭 ‘새천년대교’로 불리는 이 교량은 현재 9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신안군 제공>
신안군이 내년 4월 완공을 앞두고 있는 압해~암태간 해상교량의 지명(명칭) 제정을 추진하는 등 새교량의 이미지와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연결하는 작업에 나서 주목된다.

가칭 ‘새천년대교’로 불려온 이 교량은 총연장 7.22km의 왕복2차로로 건설 중이며 이미 연도된 신안 중부권 주요 5개 섬(자은, 암태, 안좌, 팔금, 자라)을 압해도를 경유하여 육지(목포시)로 이어주는 연도교다.

섬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미래 신안의 발전을 선도할 명실상부한 신안군의 육상교통 대동맥으로서 익산지방국토관리청 발주로 지난 2010년 9월 15일 착공해 현재 9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사장교와 현수교 형식이 공존하는 국내 유일의 교량으로 우리나라 4번째 규모의 장대교량이며 암태도 측 사장교 주탑은 최대높이 195m의 세계 최대 고저주탑 사장교다.

특히 압해도 측 현수교는 세계 최초로 해협을 횡단하는 다경간 현수교로서 가히 세계의 다리 역사를 새로 쓴 기념비적인 교량이라 할 수 있다.

사장교의 주탑과 현수교의 주탑은 모두 신안군 다이아몬드제도를 모티브로 디자인됐으며 암태도 측 교량 형식은 신안군 1004개 섬을 상징하는 연장 1004m의 사장교로 건설되고 있어 교량 주요 구조부에 지역 특색과 상징성이 잘 반영돼 있다는 평이다.

하지만 군은 공사 시행과정에서 가칭으로 사용된 ‘새천년대교’가 시대와 지역적 연관성과 상징성을 결부시키기엔 괴리가 크다고 판단하고 교량의 상징성 및 디자인과 연계한 지역 고유의 가치와 상징성(의미)을 담은 이름 짓기를 추진하고 있다.

군은 지역의 정체성을 오롯이 발산해 지역 이미지를 제고하고 교량의 효용성을 배가할 수 있는 지명을 제정해 서남권 랜드마크로 부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에따라 지난달 10일부터 16일까지 군 인터넷홈페이지를 통해 해상교량의 지명(명칭)을 공모했으며 총 126명이 30건의 교량 지명을 응모했다.

응모 결과 ‘천사대교’가 87명, ‘신안대교’ 8명, ‘해태대교’ 4명 등의 순으로 접수됐으며 군은 ‘희망대교’를 포함해 응모 빈도 상위 4개 응모작을 대상으로 지난 21일까지 주민 선호도조사를 실시했다.

군은 선호도조사 결과를 토대로 군의회 의견청취와 군정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9월 중 최종 교량 지명(안)을 선정해 군지명위원회에 올릴 예정이다.

군지명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지명(명칭)은 전라남도·국가지명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국토지리정보원에서 확정한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