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6743㎞ 중 1959㎞ ‘인공’ … 여수 181㎞ 최장
무분별한 개발로 훼손되는 전남 해안선
2016년 10월 25일(화) 00:00
국립해양조사원이 지난 2014년 6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해안선(육지와 섬)의 총 길이는 1만4963㎞다.

섬이 많고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데다 구불구불한 리아스식 해안을 보유한 국토 특성 탓에 해안선 길이는 지구 둘레(4만192㎞)의 37%에 달할 정도로 긴 편이다. 육지 해안선은 7753㎞로 전체의 52%, 도서 해안선은 7210㎞로 나머지 42%를 차지한다.

전남의 해안선 길이는 6743㎞로 우리나라 전체 해안선의 45%를 차지하고 있는데, 전남 다음으로 긴 해안선을 보유한 경남(2513㎞)과 비교해도 2배 이상이다. 그만큼 리아스식 해안이 발달했다. 전남 해안선은 육지부와 도서부(섬)로 나뉘며 그 길이는 각각 2682.25㎞(34%), 4061.02㎞(66%)다. 그렇다면, 전남 해안선 가운데 개발로 인해 훼손된 구간은 어느 정도일까.

국립해양조사원에 따르면 전남 해안선 6743.27㎞ 가운데 인공 해안선의 길이는 1959.68㎞로 나타났다. 전체 해안선의 29%는 항만개발, 어항시설 건립, 조선소 건설, 농지 확보를 위한 간척, 해안 도로 건설 등으로 제 모습을 잃은 것이다.

톱니바퀴처럼 구불구불한 자연 해안을 막아 간척과 바다 매립이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해안 개발에 따른 해안선 단축 규모도 엄청날 것으로 추정된다.

육지부의 경우 자연 해안선이 1368.87㎞, 인공해안선이 1313.38㎞로 절반에 가까운 해안선이 본래 모습을 벗어난 형태다. 도서부는 자연 해안선과 인공해안선이 각각 3412.72㎞(84%), 646.30㎞(16%)로, 훼손 정도가 덜하다.

시군별로 육지부 해안선을 살펴보면, 영암과 광양, 순천, 영광, 목포, 함평, 여수, 순천의 인공해안선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암의 경우 자연해안선 길이는 2.99㎞, 인공해안선은 21.45㎞로 해안선 대부분이 자연 상태가 아니다. 광양은 자연해안선과 인공해안선이 2.14㎞, 56.99㎞, 순천도 각각 5.14㎞, 32.76㎞로 인공해안선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영광은 자연해안선과 인공 해안선 길이가 각각 45.73㎞, 85.43㎞, 함평은 10.77㎞, 14.14㎞, 목포는 9.84㎞, 35.39㎞, 여수 171.92㎞, 181.08㎞로 모두 인공해안선이 자연해안선 보다 긴 것으로 조사됐다.

/김형호기자 kh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