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지역 국회의원 8명 현안 해결 원팀 공조
개원 후 첫 예산정책간담회 지역의원 8명 전원 참석
시, 인공지능·통합 공항 등 입법·현안사업 22건 건의
내년 국비사업 20건 4768억원 확보에도 힘 모으기로
2024년 06월 13일(목) 17:50
강기정 광주시장과 지역국회의원 등이 13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1간담회의실에서 열린 예산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원팀’을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와 지역 국회의원 전원이 참석해 22대 국회 개원 후 첫 공식 간담회를 열고, 산적한 현안 사업 해결과 국비 확보에 모든 역량을 결집하기로 결의했다.

현 정부들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이미 완료한 ‘대통령 민생토론회’ 일정조차 잡지 못할 정도로 ‘정치 변방’ 취급을 받고 있는 광주의 처절한 현실이 굳건한 ‘정치-행정’ 원팀 구성의 동력이 됐다는 분석이다.

광주시와 광주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예산정책 간담회를 열고 지역 주요 현안을 공유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기정 시장과 22대 국회 광주의원 모임 대표인 민형배 의원을 비롯한 정진욱, 안도걸, 조인철, 양부남, 정준호, 전진숙, 박균택 등 광주 지역구 의원 8명 전원이 참석했다.

광주시는 이날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국회 개헌특별위원회’ 구성과 ▲인공지능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 제정 ▲국립 국가폭력트라우마 치유센터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 ▲가칭 5·18민주화운동 기념사업 기본법 제정 ▲남부경제권 발전에 관한 특별법 제정 ▲지방교부세법 개정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개정 등 7건의 입법 건의를 했다.

또한, 오는 2028년 만료되는 아시아 문화중심 도시 조성 특별법, 민·군 통합공항 이전 및 종전부지 개발에 관한 특별법 제정,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개정 등 방향 설정이 필요한 지역 현안 법안 3건을 제시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광주시는 이밖에 핵심 현안 사업인 ▲인공지능 실증밸리 조성사업 예타 면제 ▲복합쇼핑몰 예정지 일대 교통인프라 확보 ▲미래차산단 교통 인프라 광주서해안선 신설 ▲광주선 지하화 및 상부개발 국가계획 반영 ▲아시아문화중심도시 특별회계 정상화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 ▲5·18 대표 사적지 역사 클러스터 구축사업 ▲광주 민·군 통합공항 이전 ▲광주 평동 군 훈련장 (포사격장) 폐쇄 ▲무등산 정상 전면 개방 (방공포대 이전 추진) ▲기후위기 대비 영산강 먹는 물 활용사업 ▲상무지구 도심융합특구 조성사업 등 12건을 상세히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호소했다.

광주시는 현재 진행 중인 2025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협력과 관심을 강조했다.

시는 특히 필수적으로 확보해야할 국비 사업으로 인공지능(AI) 실증밸리 조성사업, 국산AI반도체 도시규모 실·검증 지원센터 구축,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개발 지원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 국립현대미술관 광주관 유치, 노후상수관 정비 등 20건 4768억원의 정부 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지역 국회의원들은 이날 광주시의 협조 요청에 대해 “광주시와 원팀이 돼 광주 발전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광주는 2030년이 되면 인공지능(AI) 실증밸리, 도시철도2호선, 복합쇼핑몰, 달빛철도 등 지금껏 보지 못한 대전환이 펼쳐질 것”이라면서도 “이 같은 광주의 변화 발전은 국회 도움 없이는 불가능한 만큼 새롭게 시작한 22대 국회와 힘을 합쳐 ‘2030 대전환’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지역 국회의원 8명은 조만간 ‘광주 민·군통합공항 무안 이전’과 관련해 무안군을 방문하고, 다양한 지원 방안을 제시하는 등 광주시가 추진 중인 공항 이전 사업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