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천 갈등’ 고비 넘긴 민주당, 본격 총선 체제 돌입
임종석 잔류로 계파 갈등 봉합 수순…이재명 대표 지원 유세 나서
‘혁신·통합’ 선대위 구성 착수…‘정권 심판’ 정치세력과 연대 모색
2024년 03월 05일(화) 20:1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뉴포트빌딩 영등포갑 채현일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채 후보와 손을 맞잡고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 후보 공천에 막바지 속도를 내면서 본격 총선 체제에 돌입했다.

민주당이 공천 과정에서 빚어진 각종 잡음과 ‘친명-비명계 갈등’에 휩싸였지만 임종석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 등 일부 비명계 인사들의 당 잔류 결정으로 큰 고비를 넘기고, 추락한 지지율 반등에 나서는 등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5일 민주당에 따르면 임 전 실장에 이어 컷오프(공천 배제)에 반발했던 비명계 인사인 기동민 의원도 이날 당 잔류를 선택하면서 ‘공천 갈등’이 일단락된 모양새다.

친문(친문재인)계 대표적 인사인 임 전 실장의 컷오프에 따른 향후 거취 문제는 민주당 내홍의 향배를 가를 중요한 문제였던 만큼 정치권 안팎의 큰 관심사였다.

하지만, 임 전 실장이 결국 당 잔류를 선택하면서 당 밖에서의 ‘반명(反이재명) 연대’가 느슨해짐에 따라 민주당은 한 고비를 넘기면서 안도의 숨을 쉬게 됐다.

임 전 실장이 탈당할 경우 공천 갈등에 반발한 친문계 인사들의 동반 탈당 등이 우려되면서 총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재명 대표와 당 지도부는 공천 갈등의 큰 고비를 넘긴 것으로 판단하고, 막바지 공천 작업과 함께 ‘민생’을 앞세워 직접 현장에서 발로 뛰며 지지율 반전에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갑 선거구를 찾아 채현일 후보를 지원했고, 전날은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를 찾아 이 지역구 후보이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전날에는 당 지도부가 참여한 고위전략회의에서 당 전략기획국에 지지율 제고 방안은 물론 지역별 체감 여론 등을 보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천 잡음과 계파 간 갈등이 이어지면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에 역전된 지지율을 반전시키는 것이 민주당의 당면 과제로 꼽히기 때문이다. 총선 승패의 가늠자가 될 수도권은 물론 전통적 지지 기반인 호남마저 지지율 낙폭이 심상치 않은 상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또 총선을 진두지휘할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도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공천 갈등이 한 고비를 넘기는 시점에 이른바 ‘혁신·통합형 선대위’를 띄워 하락 추세인 지지율 반등의 모멘텀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정권 심판’을 내세운 모든 정치세력과 연대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그동안 거리두기에 집중했던 조국혁신당과도 연대 방안을 모색할 가능성이 커졌다.

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 추세인 반면 조국혁신당의 지지율이 오름세를 보이는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주춤했던 공천 작업에도 속도를 내면서 조만간 공천도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은 전국 254개 선거구 가운데 237개 선거구에 후보를 공천할 방침인 가운데 현재 180곳 선거구의 후보를 확정했다. 이 가운데 광주는 5곳의 경선이 마무리됐고, 전남은 1곳만 단수공천한 상태다.

다만, 공천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 친문계 좌장 홍영표 의원이 공천 결과에 반발하며 탈당 의중을 드러내고 있고, 이미 탈당한 비명계 중진 설훈 의원도 외곽에서 이 대표를 견제할 ‘민주연합(가칭)’ 세 불리기를 구상 중이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천 갈등은 선거때마다 있는 일인 만큼 이번 주중에 공천과 관련된 갈등은 모두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따라서 이제부터는 민생과 경제를 앞세워 추락한 지지율 회복에 나서는 한편 이번 총선의 최대 이슈인 ‘정권 심판’을 위해 민주세력 결집도 이뤄내야하는 과제가 남았다”고 말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