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광주 출마 선언…지역구는 아직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2024년 03월 04일(월) 20:05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가 4일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광주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월10일 국회의원 선거를 광주에서 치르기로 결심했다”며 “어느 지역구에서 출마할지는 좀 더 협의해 곧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지역정가에서는 이 대표 광주 서구을 출마 등이 거론됐다.

이 대표는 “광주·전남과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바치고 싶다”며 “광주·전남이 키워주신 경험과 식견, 국내외 인맥을 호남과 국가를 위해 모두 쏟아 넣겠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전남의 많은 분께 사과드리고 싶다”며 “일하는 과정에서 완벽주의자인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을 부적절하게 거론했던 일도 거듭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대선 후보 경선에서 실패해 상심하신 모든 분께 죄송하다”며 “특히 제가 민주당을 나와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드려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1987년 민주화 이후 최악의 정부로 평가될 윤석열 정권을 견제하고 심판하려면 야당이 잘해야 하지만 민주당은 도덕적·법적 문제로 정권 견제도, 심판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죄를 지은 사람이 검사 앞에서 당당할 수 없듯이 민주당이 검찰 정권을 견제하고 심판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정신을 되찾고 민주당이 못하는 정권 심판과 정권 교체를 해야 한다.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새로운 정치 세력이 필요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전국에 알려진 큰 정치인이 호남에는 없다”며 “광주 8개 지역구 중 5곳의 민주당 경선 결과 아주 특별한 한 사람만 빼고 현역 의원이 모두 탈락했다. 민주당이 좋은 정치인을 키우지 않고 싹을 자른다면 이제는 시민의 힘으로 정치인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경선에 영향을 주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다음주 중순께 출마 지역구를 확정하고 발표할 것을 밝혔다. ‘민주당 경선 결과를 보고 조금 더 유리한 지역구에 가겠다는 의미인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대표는 “설마 그렇게 하겠나”라고 일축했다.

/김해나 기자 kh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