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안국제공항 정기노선 잇단 개설…서남권 거점공항 기틀
4~5월 제주·장가계·연길 등 시작으로 연내 8개 정기노선 예정
현재 13개 비정기 노선 운항…국내외 항공사 협력 확장 나서
2024년 03월 04일(월) 18:55
무안국제공항에 정기노선들이 잇따라 개설될 예정이다.

전남도는 정기노선을 계속 늘려나갈 경우 광주·전남은 물론 전북·경남의 중국, 동남아 항공 수요를 붙잡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3개국의 5인 이상 단체 관광객이 무안국제공항으로 입국할 경우 15일 동안 비자 없이 전남·광주·전북·제주를 여행할 수 있는 무사증 입국 허가제도가 내년 3월까지 연장 승인되면서 이들 국가와의 정기노선 개설 가능성도 높아졌다.

전남도는 4일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대표격인 진에어, 제주항공이 무안국제공항을 출발지로 하는 국내·국제 정기노선을 4~5월부터 운항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무안국제공항에서 운항하는 노선은 ▲진에어 무안-제주(주 2회) ▲제주항공 무안-장가계(주 4회), 무안-연길(주 2회) 노선이다.

항공사별로 운항 시기는 다르지만 올 하절기 운항을 추가로 준비 중인 정기노선은 무안-마닐라, 무안-라오스 등 총 8개 노선이다.

전남도는 코로나 엔데믹 이후 전국 국제공항 중 국제 정기노선 및 국내선 부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안국제공항의 활성화를 위해 진에어, 제주항공을 포함한 국내외 항공사와 국토교통부 등을 상대로 정기노선 운항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또 2023년부터 국제 정기선 운항 계획이 있는 항공사의 의견을 수렴해 연초 항공사 맞춤형 지원책으로 기존 손실지원을 운항장려금으로 제도 개선하는 등 정기선 유치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장래 이용객 편의 증진과 무안국제공항 경쟁력 강화 방안 마련을 위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서남권 협의체 구성, 베트남·필리핀·인도네시아 3개국 무사증 입국제도 연장 등 추가 지원책을 계속해서 발굴하고 있다.

현재 무안국제공항의 정기노선은 없으며, 7개국의 13개 비정기 노선이 운항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직전인 2019년에는 10개국 19개 정기노선과 비정기 14개국 26개 노선이 운항해 공항 이용객이 역대 최대인 89만5000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유호규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무안국제공항에 정기노선 운항을 결정해 준 항공사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국토교통부, 국내외 항공사와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국내·국제 정기노선 확장과 공항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