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FC 이정효 감독 “우승할 준비 하고 있다”
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
“3월 2일 개막전 ‘상식 밖 생각’으로 서울 잡을 것”
2024년 02월 26일(월) 19:50
광주 FC 이정효 감독과 안영규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4 K리그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K리그1 왕좌싸움을 앞두고 ‘기싸움’이 전개됐다.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지난 시즌 K리그1 3위에 자리하면서 돌풍을 일으켰던 광주FC의 이정효 감독과 ‘3년 차 주장’ 안영규가 행사에 참가해 올 시즌 포부를 밝혔다.

이정효 감독은 “시즌 준비하면서 우승할 수 있는 구단, 팀, 선수, 감독으로 매일 성장하고 만들어가고 있다”며 “광주도 우승할 수 있는 구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많은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돌풍 속에 이룬 3위. 올 시즌 광주를 견제하기 위한 노력들과 도전은 거세질 것이다. 그만큼 광주 2024시즌에 대한 의심의 눈길도 있다.

이정효 감독은 “올 시즌 광주FC가 시험대라고 이야기하는데 K리그1 12개 구단, 감독님들도 시험대에 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주장으로 다시 한번 이정효 감독을 보필하게 된 안영규 역시 “감독님께서 말씀하셨던 것처럼 우승을 바라볼 수 있도록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작년에 우리가 보여줬던 그런 축구를 통해서 조금 더 성장하는 팀이 돼 모든 팀이 우리를 우승후보라고 느낄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팬분께도 작년처럼 즐거운 축구, 감동을 줄 수 있는 축구를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 시즌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광주는 누구도 주목하지 않은 ‘승격팀’이었다. 하지만 당당히 파이널라운드 A에 진출해 3위까지 이루면서 지난해와는 다른 자리에서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올 시즌 경쟁 구도 질문에 광주를 강팀으로 분류한 사령탑들도 있었다.

제주유나이티드 사령탑으로 K리그로 복귀한 김학범 전 광주 감독은 4강 후보에 광주의 이름을 넣었다.

그는 “광주, 전북, 울산, 서울이 우승을 다투는 4강에 들지 않을까 생각한다. 8개 팀은 중으로 분류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도 “전북, 울산, 광주 3팀 정도가 우승을 다툴 것 같고, 다른 팀은 막상막하가 될 것 같다”고 광주를 주목했다.

“대전, 서울이 돌풍의 팀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 단 페트레스쿠 전북현대 감독은 “울산, 전북, 광주, 포항, 대전, 서울이 상위 스플릿에 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정효 감독은 “올 시즌 3강, 중상 5개 팀, 중 4개팀으로 전개될 것이다. 3강 팀은 상상에 맡기겠다”고 언급했다.

올 시즌 가장 눈길을 끈 팀은 역시 서울이었다. 김기동 감독이 새로운 지휘봉을 들었고, 린가드라는 특급 선수가 서울 유니폼을 입으면서 5명의 감독이 서울의 돌풍과 질주를 예상했다.

광주는 가장 주목 받는 팀 서울과 오는 3월 2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2024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개막전을 앞두고 양 팀 사령탑의 기싸움도 펼쳐졌다.

김기동 감독이 “내가 포항에 있을 때도 이정효 감독님이 다른 경기보다 포항전을 신경 많이 쓴 걸로 알고 있다. 첫 단추 잘 꿰어야한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을 것인데, 그 경기 생각대로 흘러가지 않을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에 맞서 이정효 감독은 “그날 상식 밖의 행동은 하지 않겠다. 상식 밖의 생각을 해보려고 한다. 많은 팬이 오신다고 하는데 누가 오든지, 누가 뛰든지 상관없이 상식 밖의 생각으로 만들어보겠다”고 허를 찌르는 전술로 승리를 거두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