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관장전 ‘14전 14패’ 수모…페퍼스 ‘매운 맛’ 언제쯤
첫 세트 따냈지만 1-3 역전패
야스민·박정아 37점 합작 허사
4연패 늪…멀어진 최하위 탈출
12월 1일 1위 흥국생명과 대결
2023년 11월 29일(수) 19:50
AI페퍼스 야스민이 28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정관장과의 경기에서 공을 올리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AI페퍼스가 정관장을 상대로 14번째 패배했다.

광주 프로여자배구단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는 28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경기에서 정관장 레드스파크스를 상대로 세트점수 1-3(25-21 23-25 16-25 18-25)으로 지며 정관장전 14연패를 기록했다.

앞서 13번의 맞대결에서 정관장을 상대로 단 한 번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던 페퍼스는 이날 패배로 정관장 상대전적 ‘14전 14패’를 기록하게 됐다.

경기전 “1세트는 무조건 잡고 가야 한다”고 당부했던 조트린지 감독의 바람대로 1세트는 페퍼스가 가져갔다.

서서히 정관장을 따라붙은 페퍼스는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 이후부터 안정세를 보이며 초반에 뒤졌던 점수를 회복했다. 17-17 동점 상황, 정관장이 지아 대신 투입한 이소영의 리시브 실수로 페퍼스는 이내 18-17 역전에 성공했다. 이한비의 블로킹 득점으로 4점 차를 만들며 세트포인트에 도달한 페퍼스는 1세트를 25-21로 승리했다.

페퍼스는 기세를 타고 2세트 초반까지는 앞섰지만 차분하게 플레이를 이어나간 정관장에 따라잡히고 말았다. 메가의 스파이크로 정관장이 세트포인트에 도달했고 페퍼스는 듀스를 만들지 못하며 2세트를 정관장에게 내줬다.

세트 점수 1-1에서 진행된 3세트, 페퍼스는 7-7까지 동점을 이어 나가며 팽팽한 경기를 만들어냈지만 중반부터 점수 차가 생겼다. 야스민의 공은 메가에게 속절없이 막혔다. 8개의 범실을 낸 페퍼스는 9점 차이인 16-25로 3세트를 마무리했다.

뒷심이 딸린 페퍼스는 4세트에서도 선전하지 못하고 18-25로 패배하면서 정관장을 상대로 한 첫 승 도전에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

이날 경기는 두 팀 모두 연패의 수렁에 빠져있는 상황에서 치러졌다. 정관장은 5연패, 페퍼스도 앞선 세 경기에서 연달아 패배한 상태였다. 정관장의 분위기가 좋지는 않았던 상황인지라 충분히 기대감을 가져볼만 했던 경기지만, 페퍼스는 이번에도 매운맛을 보여주는 데 실패했다.

오지영이 21개의 디그 성공으로 좋은 수비력을 보여줬고 야스민과 박정아가 각각 22득점·15득점을 올리며 활약했지만 정관장을 잡기엔 역부족이었다.

정관장은 이날 메가가 30득점, 지아가 24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공격성공률은 정관장이 43.88%, 페퍼스는 39.39%였다.

이날 경기로 정관장은 5연패에서 벗어났고, 페퍼스는 4연패를 기록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페퍼스는 승점 5점으로 최하위인 7위에 머무르고 있다. 페퍼스는 12월 1일 페퍼스타디움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흥국생명을 만나 연패 탈출을 노린다.

/김진아 기자 jingg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