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장정석 단장 ‘해임’…금품 요구 발언으로 품위 손상
2023년 03월 29일(수) 12:05
KIA 타이거즈 장정석 단장<사진>이 품위 손상 행위로 해임됐다.

KIA는 29일 “품위손상 행위로 물의를 일으킨 장정석 단장에 대해 징계위원회를 열고 해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지난 주 장 단장이 박동원(LG)과의 협상과정에서 금품 요구를 했다는 제보를 받은 뒤 사실 관계를 확인해 왔다.

지난 시즌 중 다년 계약을 논의 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 문제가 됐고 구단은 “그 어떤 이유에서라도 소속 선수와의 협상 과정에서 금품 요구라는 그릇된 처신은 용납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장 단장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고, 최종 해임했다.

KIA는 이와 관련해 사과문을 내고 “최근 불거진 장정석 단장의 품위 손상 행위에 대해 KIA 타이거즈 팬 여러분은 물론, 프로야구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개막을 앞두고 있는 KBO리그 전체에 누를 끼치게 돼 리그 모든 구성원분들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KIA는 즉시 사실 관계를 파악하였으며 어떠한 이유에서라도 금품 요구는 정당화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징계위원회를 개최, 곧바로 장정석 단장을 해임 조치했다”며 “구단은 이번 사안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모든 구단 임직원 및 선수단의 준법 교육에 더욱 힘쓰고, 끊임없이 노력하겠다. 프로야구를 사랑해 주시고 KIA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