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호 해트트릭’ 아사니 MVP…5-0, 광주FC 4라운드 주인공
엄지성·안영규·김경민도 베스트 11
인천 상대로 베스트 팀·매치 독식
K리그2 MVP ‘멀티골’ 김포 루이스
2023년 03월 21일(화) 09:30
K리그 2023시즌 ‘1호 해트트릭’ 주인공인 광주FC의 아사니가 4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1일 K리그1 2023 4라운드 베스트11을 발표했다. 아사니가 MVP의 영예를 안았고, 엄지성·안영규·김경민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광주는 베스트팀과 베스트매치에도 선정되면서 4라운드를 지배했다.

아사니는 지난 18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장식하며 광주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8분 두현석의 패스를 받아 왼발로 첫 골을 기록한 아사니는 후반 23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가슴을 공을 잡은 뒤, 수비수 맞고 떨어진 공을 왼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하면서 멀티골을 만들었다.

이어 3분 뒤에는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이뤄진 프리킥 상황에서 환상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을 날리며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특급 외국인 선수’ 펠리페에 이어 4년 만에 광주의 해트트릭 계보를 이은 아사니는 리그 1호 해트트릭 주인공도 됐다.

이날 광주는 엄지성과 이희균의 ‘마수걸이 골’을 더해 5-0 대승을 완성했다.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이희균의 골에도 관여한 엄지성이 1골 1도움의 활약으로 베스트11에 선정됐다. 안정적인 수비로 인천 공격을 봉쇄한 ‘캡틴’ 안영규도 명단에 포함됐다.

전반 종료 직전 수비진의 실수로 인한 역습 상황에서 파울을 기록한 뒤, 페널티킥을 막아내면서 ‘원맨쇼’를 펼친 골키퍼 김경민도 베스트11에 포함됐다.

광주와 인천의 경기는 베스트 매치로 선정됐고, 광주는 베스트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한편 K리그2 4라운드 MVP에는 김포FC 루이스가 선정됐다.

루이스는 지난 19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드래곤즈와의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 승리로 김포는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실점’무패행진(2승 1무)을 이어갔다.

◇K리그1 4라운드 베스트 11

▲MVP: 아사니(광주) ▲FW: 아사니, 루빅손(울산), 주민규(울산) ▲MF: 엄지성(광주), 팔로세비치(서울), 이진현(대전), 세징야(대구) ▲DF: 안영규(광주), 김진혁(대구), 김민덕(대전) ▲GK: 김경민(광주) ▲베스트 팀: 광주 ▲베스트 매치: 광주(5) vs (0)인천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