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건 인사이드] “금 훔쳐 올테니 현금 달라” 15초 만에 금은방 턴 10대들
철 없는 초등생·중학생 등 3명
4000만원 상당 귀금속 챙겨 도주
동부경찰, 장물아비 등 체포영장
2022년 12월 04일(일) 21:15
‘15초’만에 금은방에서 수 천만원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10대가 구속됐다.

범행을 저지른 3명의 10대들에게 범행을 사주한 것으로 보이는 장물아비 등 2명에게는 장물보관취득 및 특수절도교사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광주동부경찰은 고교 자퇴생 A(16)군을 특수절도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A군은 초등학생 B(12)군, 중학생 C(15)군과 함께 지난 2일 새벽 3시께 광주시 동구 충장로 귀금속거리의 한 금은방에서 유리창과 진열장을 망치로 잇따라 부순 뒤, 금팔찌 등 40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가게 앞에 주차해 둔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했는데, 이 과정까지 걸린 시간은 단 15초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C군은 다른 오토바이를 타고 인근에서 망을 보다 A·B군과 함께 도주했다.

이들은 도주 과정에서 장물아비 D(19)씨를 만나 훔친 물건의 일부를 처분한 뒤 광주시 북구 운암동의 한 모텔에 숨어있다가 낮 12시께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650만원 상당의 귀금속 11점을 회수해 피해 업주에게 돌려줬다.

이들은 가출한 학생들로, 이 중 A군과 C군은 ‘틱톡’ 등 SNS를 통해 서로 알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배달대행 업체에서 근무하는 D씨와 교류하며 무면허로 배달대행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벌이를 해 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배달대행을 하는 다른 사람을 통해 B군과도 인연을 맺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경찰에 “용돈이 필요했는데, D씨에게 ‘금을 훔쳐 올테니 현금을 달라’고 얘기한 뒤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의 경우 일정한 주거가 없는데다 동종 전과로 재판이 진행 중이라 구속했으며, C군은 불구속 입건해 조사를 마친 뒤 보호자에게 인계했다. 초등학생인 B군은 촉법소년(만 10세 이상 14세 미만)으로 분류돼 보호자에게 인계했으며, 추후 가정법원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 경찰은 장물아비 D씨가 A·B·C군에게 범죄를 사주한 정황이 있다는 점에서 체포영장을 신청하고 장물 처리 과정에서 또 다른 성인인 E씨가 연루된 정황도 포착, 범행 교사 및 장물 처분 대행을 맡았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