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시, 여수밤바다…1천만 찾았다
코로나 이후 3년만에 관광객 1033만명…20~30대 대폭 증가
음식점·관광업소 불친절·가격인상·교통난 등 대책 마련 시급
2022년 11월 10일(목) 18:50
여수시내와 돌산을 잇는 거북선대교와 여수도심이 가을밤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야경을 뽐내고 있다. <여수시 제공>
전남의 대표 관광도시인 여수가 일찍이 관광객 1000만명을 달성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3년 만에 관광객 1000만 명이 다녀간 여수는 특히 빅데이터 분석 결과 올해 20~30대 방문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시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주요 관광지점을 방문한 관광객 수가 10월 말 기준 1033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20년 872만 명, 2021년 977만 명 이후 3년 만에 관광객이 1000만 명을 돌파하며 코로나19로 침체했던 여수 관광이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관광 성수기인 7~8월 여름 휴가철에만 258만 명이 방문하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283만명 보다 약 2만 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리서치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의 ‘2022 여름휴가 여행률과 여행지’ 분석에 따르면 여수시의 여름휴가지 점유율은 전국에서 5번째로 작년보다 1계단 상승했다.

언론사와 카드사가 내놓은 ‘빅데이터로 본 휴가지도’ 분석에서는 젊은 층의 관광객 증가가 두드러졌다. 2019년과 비교해 올해 7월 여수를 찾은 20대는 36.3%, 30대는 2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시는 관광객 증가의 요인으로 ▲천혜의 자연환경과 낭만밤바다 ▲고급형 숙박시설 증가 ▲지속적인 관광콘텐츠 개발 ▲시민과 함께 만든 안심관광지 인식 등을 꼽았다.

특히 9월과 10월에는 여수의 대표축제인 ‘거북선축제’, ‘남도음식문화축제’,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여자만 갯벌노을체험’ 등 다채로운 축제가 이어지며 전국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생태관광 프로그램인 ‘싸목싸목 낭도’, 테마여행 10선 ‘캠핑대전’도 인기가 높았고, 여수섬섬길 개통에 따른 ‘섬마을 너울길’ 조성, ‘더섬 힐링센터’ 운영 등 다양한 관광콘텐츠 개발도 여수관광의 만족도를 높였다.

여기에 여수시에서 운영한 ‘관광종합대책반’, 지역 관광발전을 위한 ‘민관 협업조직’도 각종 불편사항 해소와 친절도 향상에 기여하며 관광객 증가에 큰 몫을 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관광 회복세가 뚜렷해지며 올해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고물가로 인한 가계소비 위축으로 언제든 관광산업이 다시 얼어붙을 수 있는 만큼 친절서비스와 합리적인 숙박요금, 청결한 음식문화 조성 등 관광객 맞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수=김창화 기자·동부취재본부장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