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방학 중 무상급식 호평…공약대로 추진을”
광주 시민단체 “지난 여름 시범실시 학교 학생 100% 만족”
2022년 11월 07일(월) 21:50
광주의 한 시민단체가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의 공약인 방학중 무상급식을 추진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학교급식종사사, 전교조 광주지부 등이 반대해 시교육청이 제안한 방학중 무상급식 협의체 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나온 주장이어서 주목된다.

7일 학벌없는사회를위한시민모임에 따르면 지난 여름방학 때 무상급식을 시범실시한 광주교대부설초등학교가 학생과 학부모 각각 7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 100%, 학부모 98.7%가 긍정적인 만족감을 보였다.

방학 중 급식 방식에 대해서도 학생 98.7%와 학부모 98.7%가 직영급식을 선호했다. ‘학기보다 방학 중 급식이 더 좋았다’는 질문에도 학생 94.8%와 학부모 98.7%가 호평했다. 겨울방학 무상급식에 참여할 의향도 학생 100%, 학부모 98.7%로 높았다.

방학 중 무상급식은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이 지난 7월 취임과 동시에 유·초등 저학년을 대상으로 전면 실시하려다 급식 종사자와 교육단체의 반발로 무산됐다. 이후 시교육청은 초등학교 1곳, 공립유치원 10곳을 직영급식 시범학교로 지정해 학교급식을 운영했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