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정아이파크 입주 예정자들 상경 집회
“붕괴사고 책임 강력 행정처분”…서울시청·대통령실 앞서 촉구
2022년 09월 22일(목) 20:50
광주시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들이 22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윤석열 대통령에게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감독과 처벌을 요구했다.

이날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 협의회와 화정동 아이파크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 1000여명은 서울시청 광장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집회를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청원서를 전달했다. 이어 용산 대통령실까지 거리 행진을 한 뒤 윤석열 대통령에게 서한문을 전달했다.

서한문과 청원서에는 “현대산업개발에게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에 대한 책임에 부합하는 강력한 행정처분을 내려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협의회와 비대위는 지난 2일 서울에서 집회를 열고 현대산업개발의 주거지원책에 대한 사전협의 여부, 공사 기간 증가의 리스크 전가 방지책 마련 여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대출 보증 연장 관련 현대산업개발의 진정성 있는 노력 여부를 밝혀달라고 요구했으나 이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현대산업개발이 입주지연배상금 지급 책임을 피하고자 중도금 대출을 대위변제하는 주거지원안을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대위변제를 진행할 경우 중도금을 내지 않은 것으로 처리돼 입주지연배상금을 주지 않겠다는 방침이 담겨 있는데, 이를 통해 현대산업개발이 부담할 수백억원 이상의 손실을 입주예정자에게 떠넘기려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 단체는 “현대산업개발은 학동 아이파크 붕괴 사고로 인한 기존 영업정지 처분도 과징금으로 경감시켜 버젓이 영업을 하고 있다”며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이후로도 올해 도시재생사업 누적 수주액인 1조원이 넘는다는 보도가 나올 정도로 공격적인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벌기업이 큰 사고를 저지르고도 아무렇지 않게 승승장구할 수 있던 역사적 관행을 멈출 수 있게 해달라”고 밝혔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