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독주 체제…최고위원 경선도 ‘친명’ 약진
민주 전대 1·2차 경선 ‘확대명’
70%대 득표…대세론 형성
박용진·강훈식 단일화 재점화 가능성
최고위원 경선 하위권 밀린 송갑석
호남 결집 등 열세 극복 방안 찾기
2022년 08월 07일(일) 21:10
7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인천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왼쪽부터), 박용진, 강훈식 당 대표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1·2차 지역 경선 결과, 이재명 후보가 압승하면서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구도가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최고위원 경선에서도 인지도를 바탕으로 한 친명(친 이재명)계 주자들이 선두권을 형성했다. 호남과 비수도권 단일 최고위원 주자로 나선 송갑석 후보는 당선권에 진입하지 못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7일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제주·인천지역 경선에서 각각 70.48%와 75.40%의 득표율로 압승을 거뒀다. 1·2차 경선의 누적 득표율은 이 후보가 74.15%을 얻어 파죽지세로 대세론을 형성했다. 박용진 후보는 20.88%로 2위, 강훈식 후보는 4.98%로 3위에 머물렀다.

이재명 후보의 독주 구도가 강하게 형성된 가운데 반전 카드가 마땅치 않아 사실상 ‘어대명’ 구도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세대교체론’ 기수로 나선 박용진·강훈식 후보 진영은 초비상이 걸린 분위기다. 전해철·홍영표·이인영 의원 등 범친문 유력주자들의 ‘불출마 지원’을 받은 것이 무색할 정도로 ‘이재명 대세론’이 초반부터 강하게 형성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97 주자들 간 단일화 논의가 재점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이미 경선이 시작된데다 1위 후보와 2·3위 후보간의 격차가 크다는 점에서 단일화가 된다로 해도 ‘어대명’ 구도를 흔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고위원 경선에서도 친명 주자들의 약진이 돋보이고 있다. 최고위원 누적득표율은 정청래 후보가 28.40%로 1위를 기록했다. 고민정 후보가 22.24%로 2위, 박찬대 후보가 12.93%로 3위, 장경태 후보가 10.92%로 4위, 서영교 후보가 8.97%로 최고위원 당선권 안에 진입했다. 친문(친문재인)계의 고민정 후보만 제외하고 모두 친이(친 이재명)계 주자들이다. 반면, 비명(비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윤영찬 후보(7.71%), 고영인 후보(4.67%), 송갑석 후보(4.16%)는 하위권으로 밀렸다.

이처럼 친명계와 비명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 배경은 인지도와 투표율 때문으로 풀이된다. 인지도가 높은 친명계 주자들이 아무래도 당권 주자들보다 관심이 덜한 최고위원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낮은 투표율도 친명계 주자들의 약진의 동력이 되고 있다. 1·2차 지역 경선에서 권리당원 투표율은 제주 17.80%, 강원 22.64%, 인천 25.86%, 경북 42.35%, 대구 43.38% 등 극히 저조한 실정이다. 민주당 전대가 흥행에 실패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후보 적극 지지층을 중심으로 경선 참여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이 친명 후보 1~2명에 표을 몰아주기보다는 전략적으로 모든 친명주자들에게 표를 나눠주고 있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는 비명 주자들에 대한 실질적인 배제투표와 같은 결과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호남 최고위원 주자인 송갑석 후보 측에서는 초반의 열세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투표율이 낮은 만큼, 전체 권리당원의 30%에 육박하는 호남 표심의 지지가 결집한다면 ‘역전의 드라마’를 쓸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반영하듯,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은 8일 오전 국회의원 회관에서 전체 회동을 갖고 송갑석 후보의 최고위원 진입을 위한 전략 마련에 나선다.

정치권에서도 선거인단 비중 30%에 달하는 대의원 투표가 경선 막판에, 일반국민 여론조사(25%)는 경선 중반과 막바지에 나눠서 실시된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대의원과 일반국민은 권리당원에 비해 ‘이재명 팬덤’이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점에서 판세는 충분히 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비문과 중도 진영 의원들이 대의원 투표에서 힘을 발휘하지 않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호남과 비수도권 최고위원 주자인 송갑석 후보가 경선 초반 고전함에 따라 호남 표심의 결집 여부가 새로운 민주당 지도부에 호남 창구를 마련하는데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람벼 “호남 표심이 정치적 민도가 높다는 점에서 시대와 지역을 위한 현명한 선택에 나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