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대병원, 9회 연속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평가 1등급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도 1등급
2022년 08월 01일(월) 13:33
조선대병원(병원장 김경종)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급성기 뇌졸중’과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이번 9차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는 2020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입원한 환자 중 급성기 뇌졸중으로 증상이 발생한 후 7일 이내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조선대병원은 9회 연속 1등급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2021년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는 2021년 1월부터 12월까지 외래 진료내역 중 원내·외 처방약제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항생제 처방률과 주사제 처방률 항목에서 1등급을 받았다. 조선대병원은 ‘상기도감염 항생제 처방률’ 3.76%(전체평균 35.14%), ‘주사제 처방률 1.54%(전체평균 12.08%)로 각각 1등급을 획득했으며, 전체평균보다 매우 낮은 사용률을 기록해 적절한 약물 처방을 하고 있는 병원임을 입증했다.

김경종 조선대병원장은 “조선대병원이 9회 연속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 1등급으로 전국 최고 수준의 뇌졸중 치료를 수행하고 있음을 재차 확인했다”면서 “더욱 엄격한 관리를 통해 지역 내 뇌졸중 환자 치료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