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연구원 “민선 8기 광주·전남 로드맵 국정과제와 맞춰 추진을”
새정부·민선 8기 핵심과제 반영한 지역 상생협력 필수
지역산업·지방자치 등 분야별 대응 과제 제시
2022년 07월 31일(일) 18:40
민선 8기 광주시와 전남도의 발전 로드맵이 실현되기 위해선 새 정부 국정 과제에 발 맞춘 대응 전략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전환, 비대면 경제 등 새롭게 등장한 패러다임과 고물가·고유가·고금리 등 지역경제를 위협하는 주변 여건을 고려한 산업·자치·도시·농축수산·문화예술관광 등 분야별 대응 과제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광주전남연구원(원장 박재영)은 지난 31일 발간한 ‘광주전남 정책연구’에서 ‘민선 8기 광주·전남의 지역정책 방향과 과제’를 특집 주제로, 민선 8기 시·도정의 주요 정책 및 분야별 공약을 집중 분석하고 광주·전남의 새로운 전환을 위한 역점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연구원은 민선 8기 광주시와 전남도가 각각 제시한 ‘광주,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세계로 웅비하는 대도약! 전남 행복시대’라는 로드맵을 실현하기 위한 산업정책 방향과 과제 등을 내놨다.

연구원은 우선 지역산업정책 분야 추진과제로 광주에는 ▲AI반도체산업 육성 ▲지역내 중소기업의 디지털전환 지원 ▲유니콘 기업의 전략적 육성 등을, 전남에는 ▲신안 해상풍력 사업반영 등 에너지신산업 육성 ▲우주발사체와 미래비행체 육성 ▲면역치료·백신 국가거점 육성 등을 독려했다. 연구원은 이 같은 사업의 성공을 위해선 산·학·연·관의 적극적 협력과 소통을 통해 지역 핵심산업 고도화 및 신산업 육성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구원은 또 광주·전남의 미래가 걸린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및 국가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를 위해서는 광주·전남 상생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연구원측은 “민선 8기가 맞이한 주변 여건은 저성장과 고물가, 기후위기와 재난 등 신사회 위험이 확산하는 등 녹록하지 않다”면서 “이러한 여건 변화를 면밀히 살피고 정부 산업 정책 방향에 부합하는 지역 산업 정책을 추진해야할 중요 시점”이라고 밝혔다.

연구원은 도시 및 지역발전 분야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가장 먼저 새 정부 지역균형발전 정책인 기회발전특구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광주·전남 반도체특화단지 조성 및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전략 수립을 강조했다. 또 모빌리티, 바이오, 에너지 등 광주·전남이 집중하고 있는 초광역협력사업과 관련해선 “오는 4일부터 적용되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초광역권발전계획 수립과 초광역협력사업 지원을 위해 적극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연구원은 문화예술·관광 분야 대응과제와 관련해선 광주에는 시민 문화향유율 제고를 위한 소규모·특화 문화기반시설 구축과 전방·일신방직 부지를 활용한 매머드급 복합엔터테인먼트형 관광명소 개발 등을 제시했으며, 전남에는 남해안 글로벌 해양관광벨트 조성을 통한 초광역권 관광개발 추진, 해양자원 등을 활용한 웰니스 관광산업 활성화, 마한역사문화권 복원 및 세계화를 위한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건립 등을 제안했다.

연구원은 이 밖에도 농·축·수산 분야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는 전남도와 관련해선 ‘청년농업인 육성’, ‘스마트농업 확산’, ‘지역 농수산식품 경쟁력 강화’ 등을 핵심으로, 40대 이하 청년농 인구의 감소를 막기 위한 ‘전남도 후계농어업인 및 청년농어업인 육성·지원 조례’ 개정 및 농촌사회 안착을 위한 제도적 방안 마련 등을 강조했다.

연구원은 특히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친환경·유기농식품 시장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전남도는 전국 최대 친환경 인증면적과 생산량, 공항과 항만 등 다양한 인프라를 갖춘 장점을 적극 활용하고, 전문수출단지를 조속히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