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 할머니, AI·VR에 빠진다
군, 18일부터 8곳 찾아가는 ‘디지털 체험존’
2022년 07월 12일(화) 18:30
VR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곡성군이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곡성읍, 삼기면, 고달면을 제외한 8개 면을 순회하며 디지털 체험존을 운영한다.

그동안 곡성군에서는 곡성읍 레저문화센터와 기차마을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디지털 체험존을 운영중인데 면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체험존을 이용하는데 불편함을 겪어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군은 읍권 외 주민들도 편리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각 면사무소로 찾아가는 디지털 체험존을 운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디지털 체험존에서는 군민 누구나 최신 정보화 기기 사용법을 배울 수 있다. 평소 스마트폰의 기능을 다양하게 활용하지 못했다면 체험존에서 상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최근 식당이나 각종 상점에서 자주 접하게 되는 키오스크에 대한 이용 방법도 배워볼 수 있다.

AR·VR 기기도 갖춰져 있어 가상 공간을 체험할 수도 있고, 가정용 AI 스피커를 통해 각종 편리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도 1대 1로 안내받을 수 있다. 디지털 정보화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에게 실생활에 유용한 디지털 기기 체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곡성군 관계자는 “최근 들어서 일상 속에서도 디지털 및 정보화 기기를 필수적으로 다뤄야 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 사람을 편리하게 하자고 만든 기기들인데 오히려 불편을 느끼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며 “이번 기회에 궁금한 게 있으시면 마음껏 물어보시고, 다양한 기기들을 익숙해질 때까지 체험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