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양폐기물 제로’ 전국 시·도 사무관 방안 논의
2022년 07월 04일(월) 18:00
<전남어촌특화지원센터 제공>
홍성보 사무관 외 지방자치인재개발원 중견리더과정 교육생 10명이 지난 28일 전남어촌특화지원센터와 함께 여수시 돌산읍 금봉어촌계를 찾아 해양쓰레기와 해양 오염 실태를 점검했다. 또 황규환 금봉어촌계장 등 현지 어민들과 해양폐기물 제로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교육생들은 해양쓰레기를 수거한 뒤 주거, 조업활동, 방문객 등 투기 과정을 분석했으며, 특히 양식장에 버려지는 폐스티로폼이 미세플라스틱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확인했다.

황규환 어촌계장은 “해양쓰레기 저감을 위해 그동안 자체적으로 청소를 하고 있으나 역부족”이라며 “주민과 어촌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실천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할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남어촌특화지원센터와 강동선 한양여대 교수가 주도한 교육생들의 현장 방문은 서비스디자인 방법론을 적용한 문제해결 워크숍 중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강 교수는 “이번 현장 방문을 통해 중견 리더 공무원들과 지속가능한 해양쓰레기 처리 및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