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 전력기자재 디지털전환 기반구축사업 국비 141억 확보
산자부 공모사업 선정⋯차세대 시스템 기술개발 착수
에너지 중소기업 제품개발 기간 단축, 비용절감 등 혜택
2022년 05월 04일(수) 17:35
나주시가 전력기자재 디지털전환 기반구축사업에 본격 나선다.

나주시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전력기자재 디지털전환 기반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96억원 등 사업비 14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태양광·풍력·전기차·에너지저장장치(ESS) 등 그린뉴딜 추진에 따른 차세대 전력변환시스템 기술개발을 위한 가상환경기반 연구개발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에너지 중소기업의 제품개발 기간 단축, 비용 절감, 품질 및 안전도 향상 등을 도모한다.

나주시는 사업 유치를 위해 지난해 11월 전남도와 함께 한국전력,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목포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혁신산단 입주기업과 ‘에너지기업 디지털 전환 지원 및 기반구축사업’ 유치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여기에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상대로 지속적인 설득을 통해 2022년 신규 사업으로 국비 30억원을 반영하는데 성공했다.

주관 연구개발기관인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은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나주 혁신산단에서 에너지밸리 산학융합원, 목포대,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혁신형 연구개발 프로세스에 기반한 개발시험인증 플랫폼 4종을 구축할 계획이다.

1년차는 지원센터 시설 및 장비 구축 등 인프라 조성을, 2차년도부터 전남지역 50개 이상 에너지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화 솔루션·장비 활용 등 다양한 지원에 나선다.

정찬균 나주시장 권한대행은 “에너지수도 나주에 입주한 에너지분야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지원과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전력기자재 디지털전환 기반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가겠다”고 말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