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성 황룡강 꽃길축제 3년 만에 다시 열린다
20~29일 공연·전시·체험 행사 풍성
2022년 05월 04일(수) 17:18
장성군이 오는 20일부터 29일까지 ‘장성 황룡강 (洪)길동무 꽃길축제’를 연다. 2019년 축제 현장. <장성군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장성을 대표하는 봄꽃 축제가 3년 만에 다시 열린다.

장성군은 오는 20일부터 29일까지 황룡강 봄꽃 단지를 무대로 ’황룡강 홍(洪)길동무 꽃길축제‘가 열린다고 밝혔다.

오랜만에 다시 축제가 열리지만 장성군은 방역상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시기로 보고 많은 인파가 한 곳에 몰리는 개·폐막식을 생략하기로 했다.

대신 공연과 전시, 체험 등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콘셉트로 올해 축제를 구성했다.

첫날인 20일에는 장성문화예술회관에서 펼쳐지는 동춘서커스팀의 개막공연이 축제의 막을 연다.

토·일요일에는 황룡강 생태공원에 마련된 소공연장과 문화대교, 힐링허브정원, 장안교 인근에서 지역문화예술인 공연과 미니 버스킹이 흥을 돋운다.

봄꽃으로 장식된 아름다운 조경을 자랑하는 힐링허브정원과 박터널에서는 지역 작가들의 예술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가족단위 방문객을 위해 옛 공설운동장 부지에 어린이 놀이시설과 휴식공간도 설치할 예정이다.

축제 마지막 날인 28일에는 장성문화예술회관 상주단체인 청강창극단의 창작공연 ’황룡 가온‘ 공연이 오후 4시, 7시 2차례 대공연장 무대를 장식한다.

장성군 관계자는 “3년 만에 다시 열리는 황룡강 홍길동무 꽃길축제가 군민과 방문객들에게 치유와 휴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장성=김용호 기자 yongho@kwangju.co.kr